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동감', 에너지 넘치는 배우들의 첫 만남!

리딩&고사 현장 스틸 공개




[JTN뉴스 윤보라 기자] 2022년을 대표할 새로운 멜로 영화의 탄생을 예고한 '동감'이 지난 5월 15일 대본 리딩과 고사를 진행한 후, 5월 말 전격 크랭크인 한다.


영화 '동감'은 우연한 계기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게 된 두 남녀가 각자 살아가는 시대 속에서 벌어지는 사랑과 우정을 그린 이야기.


영화 '동감'은 캐스팅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2022년 제작되는 영화 중 가장 화제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최근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스크린 스타들과 유망주를 적절히 배합한 캐스팅 조합이 관객들에게 신선함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영화 '동감' 팀은 지난 5월 15일 대본 리딩과 고사를 진행했다. 이날 고사 현장에는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가 참석했다.


영화 '1987' 특별출연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 컴백 하는 여진구는 “그리웠던 영화 현장에 돌아와 기쁘다. 직접 겪어 보지 못해봤던 세대, 낭만 가득한 시대를 캐릭터로 살아볼 수 있어서 설렌다” 고 소감을 밝혔다. 여진구는 '동감'에서 95학번 기계공학과 복학생 용 역할을 맡았다. 용과 무전기로 소통하는 21학번 사회학과 무늬 역의 조이현은 영화 '변신'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 컴백하는 상황. 조이현은 “영화 현장에 다시 한번 참여하게 되어 정말 행복하고 기쁘다.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영광이고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근 TV, 영화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김혜윤은 95학번 용(여진구)의 첫사랑 한솔 역을 맡았다. 김혜윤은 “선후배 배우들과 열심히 협업해 좋은 작품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TV예능부터 드라마까지 명실상부 대세 배우로 주목 받고 있는 나인우는 무늬(조이현)의 다정다감한 남사친 영지 역할을 맡았다. 나인우는 “아무쪼록 사고없이 모든 스탭들이 건강하게 촬영을 마쳤으면 좋겠다. 파이팅!” 으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연출을 맡은 서은영 감독은 “배우와 스탭 모두 하나가 된 현장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무사히 촬영이 끝날 수 있길 기원한다”고 소망을 전했다.


이처럼 넥스트 제너레이션으로 꼽히는 배우들과 검증된 스토리의 만남은 2022년 엔데믹 시대를 맞은 극장가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몇 년 간 보기 드문 신선한 캐스팅 조합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동감'은 인생 멜로를 완성하기 위해 오는 5월 말 크랭크인 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05-20 12:15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실종', 대규모 티켓 프..
[영화] '올리 마키의 가장 행복한 날'..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