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하백의 신부 2017’ 임주환-정수정, ‘눈빛 밀회’ 포착

신세경-남주혁 이별 위한 ‘공조’ 돌입




[JTN뉴스 강안나 기자] tvN ‘하백의 신부 2017’ 임주환-정수정의 은밀한 ‘눈빛 밀회’가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임주환의 반인반신 정체 공개 후 만남을 꺼려했던 이들이 무슨 일로 만났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단짠단짠을 넘나드는 신세경-남주혁의 주종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달달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이 13일 후예(임주환 분)-무라(정수정 분)의 공조 현장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방송된 ‘하백의 신부 2017’ 12회에서 무라는 신계 수국으로 돌아간 하백(남주혁 분)의 공백을 이용해 후예에게 “그 여자(소아-신세경 분)를 부탁해. 아니 부탁 말고 가져. 네가 가져 그 여자. 뭐가 됐든. 하백을 잊게 해줘”라는 말로 그의 마음을 부추겼다. 이와 함께 후예가 소아를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모습이 그려지는 등 소아-하백-후예-무라의 엇갈린 4각 러브라인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며 이들의 로맨스 행방에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은근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후예-무라의 모습이 담겼다. 무언가 생각에 잠긴 듯 굳은 표정을 하고 있는 후예와 달리 무라는 그 어느 때보다 무표정한 차가운 얼굴로 한쪽 입꼬리를 살짝 올린 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렇듯 후예-무라는 검은 속내를 감춘 채 서로를 견제하는 와중에서도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이들 사이에 흐르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심장 떨리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는 후예-무라가 하백이 인간계로 돌아왔다는 사실 확인과 함께 재회한 소아-하백을 떼놓기 위해 손을 잡은 모습이다. 냉기 가득한 표정만으로도 이들의 불편한 심기가 최고조에 달했다는 사실이 느껴진다. 특히 후예-무라가 단둘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2번째. 앞서 만남에서 무라는 후예에게 소아를 가지라며 살벌한 제안을 한 바 있기에 그녀가 이번에는 어떤 제안을 할지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이 과정에서 후예가 하백의 신력 상실까지 알아채는 긴박한 상황까지 벌어지는 가운데 과연 ‘신 vs 반인반신’ 적대적 관계에서 전략적 파트너로 손을 잡은 후예-무라가 어떠한 공조를 펼칠지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이번주는 다시 만나게 된 소아-하백의 모습과 함께 이들을 떼놓기 위한 후예-무라의 공조가 시작된다”며 “후예는 소아의 곁에서 하백을, 무라는 하백의 곁에서 소아를 떼내기 위한 전략적 제휴가 어떻게 이뤄질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임주환-정수정의 ‘눈빛 밀회’ 스틸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라는 비렴 내버려두고 후예는 왜 만나지?”, ”후예 설마 나쁜 짓 꾸미는 거 아니겠지?”, ”무라 눈빛 좀 봐. 살벌하네. 하백 돌아와서 화 많이 났나 봐”, ”이렇게 후예-무라 손 잡게 됐구나” 등 댓글을 남기며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된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았다. 


‘하백의 신부 2017(The Bride of Habaek 2017, 河伯的新娘 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강안나 객원기자
  • 기사입력 : 2017-08-13 18:46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TV/방송] ‘효리네 민박’ 이효리-이..
[TV/방송]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
[TV/방송] ‘썰전’ 김구라 “나의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