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진짜사나이300’ 이유비, 최고시청률 11.2% 주인공

90도 직각보행 버퍼링 후 정신무장 장면 ‘최고의 1분’ 장식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금요일 밤 예능 전쟁터에 강렬하게 등장한 ‘진짜사나이300’의 시청률이 이유비와 함께 터졌다. “체중계가 잘못됐다”며 자신의 몸무게를 현실 부정, 강제 프로필 수정도 귀엽게 받아들인 이유비의 직각보행 버퍼링과 정신무장 장면이 11.2%(닐슨 수도권)로 이날 최고의 1분을 기록한 것.


지난 21일 첫 방송된 MBC '진짜사나이300'은 전 시즌 에이스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이시영의 내레이션으로 시작을 알려 반가움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는 강지환, 매튜 다우마, 김호영, 안현수, 홍석, 오윤아, 김재화, 신지, 이유비, 리사 10명의 도전자가 첫 만남을 갖고 '300워리어' 도전을 위해 육군3사관학교에 입교, 체력검정과 생활관으로 이어지는 첫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신체검사를 통해 호기롭게 몸무게를 공개한 이유비는 포털사이트와 다르게 나온 몸무게에 현실을 부정하며 "체중계가 잘못됐다"고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제 프로필 수정도 귀엽게 받아들인 이유비는 이후 생활관에서 또랑또랑한 목소리와 함께 궁금한 점을 질문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직각보행을 시뮬레이션 하던 이유비가 버퍼링이 걸려 웃음이 터지고 지도생도에게 정신 교육을 받는 장면이었다.


사관생도의 직각보행 교육에서 화장실을 갈 때도 직각보행을 하냐고 묻던 이유비는 결국 첫 직각보행 시뮬레이션 당사자가 됐다. 생활관을 이리저리 누비던 이유비는 방향전환에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손과 발이 따로 노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오윤아, 김재화가 웃음을 참느라 정신을 부여잡은 가운데 이유비 본인이 자신의 걸음걸이에 그만 웃음이 터져버렸다.


‘매의 눈’ 지도생도는 이유비에게 “웃깁니까? 지금. 그런 정신상태로 어떻게 사관생도가 되겠다는 겁니까”라며 훈육에 들어갔다. 지도생도는 “사관생도 누구나 꿈꿀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나 할 수 없습니다”라며 정신교육을 시켰고 이유비 역시 정신을 바짝 차리는 모습이 시선을 강탈했다. 이 장면이 이날의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진짜사나이300’은 최고 시청률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호평과 전체 시청률 역시 의미 있는 수치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진짜사나이300’은 수도권 기준 8.5%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3%를 기록했다. 첫 방송부터 호평이 이어져 앞으로의 상승세를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MBC '진짜사나이300'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육군을 뽑는 '300워리어' 선발 여정을 함께한다. 지난 7월말 경북 영천에 위치한 육군3사관학교에서 첫 촬영을 진행, 이후 특전사 등을 주 무대로 '명예 300워리어 전투원'이 되기 위한 평가 과정과 최종 테스트 등에 도전하는 모습이 담긴 '진짜사나이300'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18-09-22 16:14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진짜사나이300’ 이유비,..
[TV/방송] ‘배드파파’ 손여은-하준,..
[TV/방송]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
[TV/방송] '현실남녀2' 이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