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악플의 밤' 최현석-오세득, 악플보다 독한 쌍방 디스전

두 사람의 앙숙 케미에 "서로가 악플러"




[JTN뉴스 정세영 기자] ‘스타 셰프’ 최현석-오세득이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해 악플을 요리한다. 특히 최현석-오세득은 서로의 악플러를 자처, 악플보다 독한 쌍방 디스전을 벌인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는 9일 방송될 8회에는 ‘스타 셰프 듀오’ 최현석-오세득이 출연해 칼을 쓰는 남자들답게 화끈하고 날 선 악플 낭송을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최현석-오세득은 ‘악플의 밤’ 최초 악플러 게스트에 등극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셰프계의 ‘톰과 제리’로 익히 알려진 두 사람의 앙숙 케미가 악플 낭송회 앞에서 절정을 이룬 것. 마치 서로에게 실시간으로 악플을 다는 것처럼 치열한 디스전을 펼치는 최현석-오세득의 모습에 김종민-김숙은 “오늘 악플러 두 분 오셨다”, “서로의 악플러”라며 배꼽을 잡았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최현석-오세득이 요리뿐만 아니라 방송에서도 맹활약을 펼치는 ‘셰프테이너’인만큼, 두 사람의 본업과 부업을 넘나드는 다방면의 악플들이 쏟아져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현석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허세를 지적한 악플에 의외로 “No 인정”을 외치며 반박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반면 오세득은 자신의 요리를 폄하한 악플을 향해 “저희는 콜라 맛집입니다”라고 유쾌하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정면 반박에서 위트 넘치는 대응까지, 악플을 자유자재로 요리하는 두 셰프의 모습에 MC 설리가 물개박수로 환호했다는 전언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셰프 최현석-오세득의 도마 위에 오른 악플은 무엇이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악플마저 요리하는 두 셰프의 화끈한 디너쇼가 펼쳐질 본 방송에 기대가 고조된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 8회는 오는 9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8-08 15:28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유희경 작가 "정지훈 ..
[TV/방송] JTBC ‘찰떡콤비’ 박명수 ..
[TV/방송] OCN '미스터 기간제..
[TV/방송] JTBC ‘찰떡콤비’ 유병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