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차이나는 클라스’, 이집트 미술의 변화사 다뤄

4주 간의 여름방학특집 마무리...김형규, 이집트 조각상 보며 "복부지방 있는 것 같다"




[JTN뉴스 윤하나 기자]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양정무 교수가 이집트 미술의 변화사를 짚어본다.


청중과 함께하는 여름방학 특집 ‘차이나는 클라스’가 21일 방송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양정무 교수 편을 끝으로 4주 간의 여름방학특집을 마무리한다. 


역사와 문화를 아우르는 네 가지 주제로 진행된 '차이나는 인간 탐구 생활' 특집은 그동안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했던 강연자들이 공개방송을 통해 시청자와 나누는 문답의 시간을 담았다. 강연자와 청중은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질의응답하고, 출연진은 객석으로 다가가 청중의 질문을 직접 받아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차이나는 클라스’ 공개방송 녹화에서 양정무 교수는 "3천 년 동안 변화가 없던 이집트의 미술에 변화를 가져온 이단아가 있었다"라고 밝히며 아멘호텝 4세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기존에는 신체를 각지게 표현했던 것과는 달리 아멘호텝 4세의 조각상은 몸의 곡선을 살려서 표현됐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특별 게스트로 참여한 김형규는 조각상을 살펴보며 "복부지방이 있는 것 같다"라는 엉뚱한 말을 던져 웃음을 안겼다.


이어 양정무 교수는 아멘호텝 4세 시대의 가장 유명한 유물로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을 소개했다.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을 본 학생들은 "살아있는 사람 같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숙이 "흉상의 한쪽 눈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하자, 양정무 교수는 "한쪽 눈을 미완성으로 둔 이유가 뭘까"라며 청중에게 되물었다.


이날 양정무 교수는 "미술은 우리 삶의 본질이자 우리의 본성이다"라고 밝히며"오늘 수업이 미술에 대한 편견을 깨우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의 한쪽 눈이 미완성인 이유는 8월 21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8-21 18:21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유희경 작가 "정지훈 ..
[TV/방송] JTBC ‘찰떡콤비’ 박명수 ..
[TV/방송] OCN '미스터 기간제..
[TV/방송] JTBC ‘찰떡콤비’ 유병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