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암행어사’ 김명수, 인생캐릭터 완성

섬세한 표현력+ 깊어진 내면연기




[JTN뉴스 박선후 기자] 배우 김명수가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서 동생 성이범(이태환 분)에 이어 정인인 강순애(조수민 분)까지 재회하며 극적인 전개를 이끌었다.


앞서 이겸(김명수 분)은 화적단 수장이 된 동생 이범(이태환 분)과 마주했다. 이겸은 도적이 된 동생을 향한 원망에 주먹부터 날렸지만 이대감 일가족을 죽이지 않았다는 말을 믿어주며 애정을 드러내 뭉클함을 안겼다.


이어 자신을 찾아온 옛 정인인 순애와 재회해 애틋한 마음을 나눴다. 하지만 춘삼(이이경 분)이 순애에게 이겸이 암행어사가 되었다는 사실을 알렸고 순애는 ‘이범에 대한 용서를 구하고 이겸과의 인연을 소중히 간직하고 살겠다’는 서신을 남기고 떠났다. 찰나의 만남을 끝으로 순애와 이별을 한 이겸은 망연자실한 모습으로 슬픔을 내비쳐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겸은 애써 위로를 전하는 다인에게 ‘인연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다’며 ‘내가 지금까지 만나고 헤어졌던 많은 사람들의 얼굴을 하나하나 떠올려보았다. 그 많은 사람들이 하나하나 결국 내 자신이 되어 있더구나’고 말해 짧은 만남과 이별 뒤에 찾아온 성찰을 드러내며 성숙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김명수는 살인현장의 유일한 생존자인 이대감의 서녀 애란을 목격자로 내세워 일가족 살해사건의 전모를 밝혔다. 애란이 살인현장을 목격했다는 이겸의 말에 겁에 질린 수령 장근이 모든 범행사실을 실토한 것.


하지만 사건당시 뒤주 속에 있었던 애란은 아무것도 보지못했고 모든 게 이겸의 계략이었음이 드러나 지켜보던 이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김명수는 첫사랑 순애와 엇갈린 운명으로 재회한 동생 이범을 향한 연민과 원망이 뒤섞인 복잡한 심경을 섬세하게 전달해 깊은 여운을 남겼다.


무엇보다 김명수는 어사로서 냉철하고 단호함을 잃지 않는 가운데 소중한 인연을 떠나보낸 슬픔에 휘청거리면서 단단하게 성장해가는 인물을 섬세한 표현력과 한층 깊어진 내면연기로 담아내 인생캐릭터를 완성했다. 


한편, KBS 2TV 월화 드라마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은 매주 월,화요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1-01-13 18:37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라디오스타' 이적, 차트강자 ..
[TV/방송] '불새 2020' 서하준, 1인 2역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