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나 혼자 산다' 전소연, 데일리룩은 생활한복-핫플레이스는 절?

만능돌의 남다른 휴식 시간! 파격적인 '톰보이'는 어디로? 숨겨둔 내공 방출




[JTN뉴스 정세영 기자] '나 혼자 산다' (여자)아이들 전소연이 ‘데일리룩’으로는 생활 한복을, ‘핫플레이스’로는 절을 선택해 궁금증을 한껏 치솟게 한다. 파격적인 무대 위 모습과 달리 흔들림 없이 평온한 반전의 내공을 보여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소연의 반전 일상이 공개된다.


전소연의 반전 일상이 포착돼 이목이 집중된다. MZ세대가 사랑한 패셔니스타로 익히 이름을 알렸지만, 포착된 모습은 구수하다 못해 국사 선생님을 떠오르게 하는 생활 한복이어서 시선을 강탈한다. 그는 “이 시즌에는 생활한복을 입고 다닌다”는 남다른 패션 철학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전소연은 ‘TOMBOY’, ‘LATATA’ 등 힙한 패션과 파격적인 가사로 ‘콘셉트 종결자’로 불린 만큼 일상에서도 이러한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었던 터. 정작 그는 “이사가면 그 동네에 있는 절을 뚫어(?) 놓는다”고 귀띔하며 평화와 고요함이 가득한 절에서 일상을 보내 궁금증을 유발한다.


전소연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끊임없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경쟁에 강한 ‘서낳괴(서바이벌이 낳은 괴물)’이라는 애칭을 얻은 인물이기도. 스스로 “욕심도 많고 경쟁도 좋아한다”고 밝혔지만, 가방 속에서 트렌디한 아이템 대신 불경이 나오는가 하면, 끊임 없이 ‘이너피스’를 찾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해 무슨 이유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전소연의 평화는 오직 집 밖에서 한정된 이야기였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6개월 차 초보 자취러의 일상을 예고한 만큼, 집안 곳곳에서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발하며 웃음과 공감을 동시에 유발할 전망이다. 그는 홈 트레이닝으로 피땀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고된 운동 직후에도 “앉으면 엉덩이 살쪄!”를 주문처럼 외우며 눈물을 머금고 거실을 휘젓는 ‘셀프 고문’ 모멘트가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전소연은 ‘소식좌’를 뛰어넘을 충격의 식습관을 예고해 이목이 쏠린다. 그는 “야채를 안 먹는다”며 김치전 속의 김치까지 골라낼 만큼 ‘야채 헤이터’임을 선포하고서는 ‘김치 없는 김치전’을 만들어냈다고. 여기에 직접 담았지만 스스로 두 손 두 발 들 만큼 “썩었다(?)”고 단언한 오디주까지 등장했다고 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전소연의 ‘이너피스’ 일상은 오늘(1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05-13 20:32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신비아파트’ 역대 시즌 최고 첫방 ..
[TV/방송] '나 혼자 산다' 전소연, 데일..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