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가족나들이, 동물원이 걱정된다면? 공연장에서 즐기세요

뮤지컬 '공룡 타루', '봄날의 곰'




[JTN뉴스 윤보라 기자] 실제 동물들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공연, 체험 전시 등이 새로운 가족나들이 장소로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가시지 않는 가운데 각 지역의 동물원, 호수 생태원 등의 잠정 폐쇄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최근 일부 실내동물원에서 라쿤, 미어캣, 바다표범 등의 야생 동물들을 방치하는 등 관리 소홀 문제들이 도마위에 올랐다.


​여기에 최근에는 코로나에 감염된 동물들의 소식까지 전해지며 실내 동물원 자체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듯 가족단위 나들이로 가장 먼저 꼽혀 왔던 동물원에 대한 불신이 커지자 가족들이 함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곳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최근 철저한 방역 시스템 속에서 실제 동물 같은 리얼리티로 아이들의 동심까지 채워줄 수 있는 공연, 체험 전시들이 눈길을 끈다.


오는 7월 25일 개막을 앞둔 뮤지컬 '공룡 타루'는 멸종 동물 공룡을 재현한다.


​상상으로만 존재하는 백악기 공룡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려낸 공연은 최고의 크리에이터와 기술진이 재현해낸 공룡들로 마치 백악기 시대로 돌아간 착각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


또 다른 공룡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 있다. 파주 헤이리에서 VR로 만나볼 수 있는 ‘VR공룡박물관’이 그곳이다. VR체험을 통한 백악기 공룡시대의 여행과 공룡 화석 발굴 체험부터 트릭아트, 영상관, 공룡 디오라마 등 다양하게 아이들의 호기심을 채워줄 수 있도록 박물관을 구성했다.


지난 3일 첫 선을 보인 가족뮤지컬 '봄날의 곰'은 실제 같은 곰 분장으로 관객들의 입소문이 이어지고 있다.


봄날의 곰은 이미 한차례 가족뮤지컬 '어른동생'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극단 으랏차차스토리와 송미경 작가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기존 어린이 공연에서 선보였던 귀여운 탈이 아니라 실제 곰과 유사한 특수 의상으로 대극장 못지않은 퀄리티로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대학로 세우아트센터1관에서 진행중인 뮤지컬 봄날의 곰은 지루하기만 한 교실에 찾아온 곰과 함께 활력을 되찾는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그려낸다.


​도서에서의 순수한 아이들의 감성을 무대위에 그대로 재현해냈다는 후기가 이어지며 가족 맞춤형 공연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 공연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잠시 주춤했던 아동, 가족 공연들이 휴가철 가족 단위의 맞춤형 나들이 장소로 만반의 준비를 가하고 있다”며 “특히 동물원에 가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공연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관련 공연들이 관객 맞이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0-07-13 20:16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로 만나는 독도이야..
[공연] "랜선 타고 케이팝 여..
[공연]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
[공연] 뮤지컬 '루드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