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명품 악극 ‘불효자는 웁니다’, 오는 4월 개막

​임하룡, 양금석, 임호 등 압도적 황금 캐스팅 라인업 공개



[JTN뉴스 윤보라 기자] 국내 공연 사상 최고의 흥행을 기록한 명품악극 '불효자는 웁니다'가 오는 4월 2일 김해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의 막을 올린다.


악극 '불효자는 웁니다'가 오는 4월 2일, 3일 김해서부문화센터 하늬홀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대구, 창원, 거제, 경주, 밀양, 여수, 부산, 순천 지역을 비롯해 6월 9일 ~ 12일 총 4일간 로운아트홀에서 서울 1차 공연을 올리며 그 여정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불효자는 웁니다’ 작품은 1998년 초연 당시 세종문화회관 전회 매진을 기록하고, 단 24회 공연으로 10만명이 관람하며 국내 공연 사상 최고의 흥행을 기록해 '국민 악극' 칭호를 받았다. 더불어 IMF 국가위기 속, 절망과 실의에 빠져있던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시대의 아픔을 눈물과 웃음으로 씻어낸 작품이다.


가족사를 소재로 한국 현대사를 녹여낸 악극 '불효자는 웁니다'는 가족애와 사랑 등 우리나라 정서를 사실적으로 담아냈다. 우리 근현대사를 치열하게 헤쳐 살아온 한 남자의 비극적인 이야기에 우리 음악과 춤이 더해져 진한 감동을 선물한다.


이번 2022 명품악극 ‘불효자는 웁니다’는 연극 베테랑 최성봉 연출가와 최상훈 영화감독이 만나 더욱 섬세하고 세련된 연출로 재탄생하였다. 우리 정서가 가득 담겨 있는 악극의 매력에 새로운 스토리와 현대적인 해석이 더해져 더욱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악극 ‘불효자는 웁니다’의 윤정건 작가는 초연 공연에 이어 이번 공연을 통해 다시 한 번 실의에 빠져있는 국민들이 눈물로 그 마음을 위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새롭게 돌아온 ‘불효자는 웁니다’는 TV와 영화를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여온 주연 배우들의 캐스팅도 화제를 모은다. 공연의 시작과 끝을 장식하고 감초 역할을 해내는 변사 ‘촐랭이’ 역에는 코미디의 대부이자 대체불가 배우인 임하룡이 출연하며, 아들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하는 어머니 ‘분이’ 역에는 뛰어난 연기력과 가창력을 겸비한 양금석과 뮤지컬계의 전설 강효성이 캐스팅되었다.


더불어, 어머니의 사랑에 보답하는 길이 오직 자신의 출세라고 믿는 아들 ‘진호’ 역에는 깊이 있는 연기력의 소유자 임호와 다채로운 캐릭터를 가진 배우 정운택이 무대에 올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옥자’역에는 ‘미스트롯’ 탑10에 등극한 이후 ‘트롯매직유랑단’ 등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강예슬과 방송부터 연극에도 특별 출연하며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는 품바 여신 김추리가 캐스팅되었다. 또한, 이번 시즌 새롭게 등장하는 ‘민규’역에는 ‘미스터트롯’, ‘아침마당’ 등에서 실력을 입증한 트롯 프린스 양지원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종박, 허동환, 오종석, 이광수, 금은별, 염인영, 이현철, 김소율, 오화라, 김두현, 박경근 등의 실력파 배우들과 수십명의 앙상블, 아코디언 라이브 연주, 화려한 무대연출 등 대한민국 초대형 악극 프로젝트의 면모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기존 감동의 드라마에서 더욱 깊어진 배우들의 연기로 완벽해진 악극 ‘불효자는 웁니다’는 오는 4월 2일 김해서부문화센터 하늬홀에서 개막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03-14 13:00

추천 기사

대화
[공연] 피지컬 시어터 '네이처 오브 포겟..
[공연] 뮤지컬 '태양의 노래', 풋풋하..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