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친정엄마’, ‘할무이가 쏜다!’ 이색 이벤트!

온가족이 즐기는 감동의 무대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친정엄마’가 작품의 컨셉에 어울리는 ‘할무이가 쏜다!’ 이벤트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월 28일부터 관객들에게 웃음과 눈물을 선사하고 있는 뮤지컬 ‘친정엄마’는 ‘할무이가 쏜다!’라는 이벤트를 개시했다. 제작사 ㈜수키컴퍼니는 공식 SNS를 통해 “’봉란엄마, 봉란, 미영, 유빈’처럼 4대가 같이 뮤지컬을 보러오면 할머니 티켓 한 장으로 4대가 입장 가능!”이라는 안내문으로 가족 단위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파격적인 혜택을 전했다.


뮤지컬 ‘친정엄마’는 엄마와 딸의 일상을 사실적인 묘사와 섬세한 감정선으로 10년이 넘는 기간동안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작 중 ‘엄마’인 봉란 역시 극 중 돌아가신 엄마를 향한 사랑과 애틋함을 드러내며 ‘엄마도 누군가의 딸이었다.’라는 메시지로 관객석에 감동을 전한다. 작 중 ‘딸’ 미영은 결혼 후 딸 ‘유빈’을 낳고 기르며 엄마의 무조건 적인 사랑을 서서히 이해하게 되며,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뮤지컬 ‘친정엄마’는 이런 작품의 서사를 적극 반영한 ‘할무이가 쏜다!’ 이벤트로 주목을 받고 있다. 해당 이벤트는 현장 예매 잔여석에 한해 구매한 1개의 티켓으로 4대 가족이 모두 관람할 수 있는, 사실상 ‘1+3’의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 이벤트는 가족과 함께 저렴한 가격으로 뮤지컬 ‘친정엄마’를 만나볼 수 있으며, 작품을 통해 가족 간의 소중함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할무이가 쏜다!' 이벤트는 초연부터 역대 모든 시즌의 무대에 선 엄마 역 김수미의 아이디어로부터 출발한 이벤트로, 더 많은 관객이 작품을 통해 따뜻한 가족 간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는 김수미의 작품을 향한 깊은 애정이 묻어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한편, 뮤지컬 ‘친정엄마’는 10년이 넘는 기간동안 누적 관객 40만 명을 동원하는 등 열렬한 사랑을 받으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국민 뮤지컬로 이름을 알렸다. 이번 시즌 한층 커진 스케일에 어울리는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작품은 올봄 단 하나의 힐링극으로 손꼽히고 있다. 딸을 향한 무조건적 사랑을 거침없이 표현하는 ‘엄마’와 그런 엄마를 이해하지 못하는 ‘딸’의 이야기를 주크박스 뮤지컬 형식에 담은 작품은 ‘님과 함께’, ‘무조건’, ‘사랑스러워’ 등 대중가요를 서사에 엮어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화려한 영상으로 채워진 무대와 배우들의 열연, 시대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퍼포먼스는 폭발적인 호응을 자아냈다.


이번 시즌 역시 호평 속 공연을 이어가고 있는 뮤지컬 ‘친정엄마’는 김수미, 정경순, 김서라, 김고은(별), 현쥬니, 신서옥, 김형준(SS501), 김도현, 이시강 등 역대급 캐스팅과 함께 6월 4일까지 디큐브 링크 아트센터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4-13 10:38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레베카', 완벽을 넘어..
[공연] 뮤지컬 '더 쇼! 신라하다', 제..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