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 빠져들 수밖에 없는 트레일러 영상 공개

감성 충만 이미지 기대 UP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가 몰입도를 높이는 트레일러 영상으로 본 공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13일 제작사 할리퀸크리에이션즈㈜는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의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하며 본 공연에서 전할 이야기와 음악 등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욱 커지게 만들었다.


공개된 트레일러 영상에서는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 이어 압도적인 영상미와 감미로운 음악이 눈길을 모은다.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고 있는 한 여인이 전하는 쓸쓸한 감성과 ‘이 끝이 비록 최고의 결말은 아닐지라도 괜찮아’, ‘이게 내가 선택한 나의 결말’이라는 문구가 드러나는 동시에 강물에 책이 하염없이 빠지는 모습을 조명하며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어 작업실에서 각자의 이야기를 펼쳐 나가는 ‘애들린 버지니아 스티븐’ 역 박란주, 주다온, 전혜주와 ‘조슈아 워렌 스미스’ 역 윤은오, 김리현, 황순종이 차례로 등장한다. 이들은 영상 속에서 글을 쓰고 고뇌하는 모습으로 서로 교차하고, 이어지며 서사를 만들어간다.


또 이들은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햇살을 느끼고 함께 글을 쓰고 때론 열띤 대화를 펼치는 등 다채로운 감성을 전해 각 인물에 완벽하게 빠져든 몰입도 높은 모습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밝고 어두운 작업실의 모습이 번갈아 등장하며 긴장감을 높이고, 피아노와 바이올린 연주가 돋보이는 음악이 입혀져 몰입도가 더욱 높아진다. ‘펜 끝에서 시작된 또 하나의 세상’, ‘허구와 실재, 그 사이에 쓰여진 이야기’, ‘그 어떤 결말이라도, 나의 의지로’라는 문구가 본 공연이 전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2인극으로 전개되는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는 20세기 최고의 작가 ‘버지니아 울프’ 생의 이면에 ‘소설 속 세상에서 삶을 이어가는 이들의 이야기’라는 상상력을 더한 창작 초연 뮤지컬이다.


허구와 실존 인물이 만나 서로의 ‘현실’이라는 개념이 깨지며 극이 시작된다. 끝과 시작, 앞면과 뒷면이 구분되지 않는 ‘뫼비우스의 띠’ 같은 극의 구조가 이것이 소설 속인지 아니면 누군가의 현실인지 모호하게 만들며 관객들의 호기심과 흥미를 자극한다.


극 중 본인이 창작한 소설 속으로 빠진 뒤 원래의 세계로 돌아가기 위해 소설을 완성해야 하는 ‘애들린 버지니아 스티븐’ 역은 박란주, 주다온, 전혜주가 맡았다. ‘애들린’의 소설 속 인물이자 ‘애들린’을 만난 뒤 자신의 인생을 바꿀 새로운 기회를 꿈꾸는 ‘조슈아 워렌 스미스’ 역은 윤은오, 김리현, 황순종이 연기한다.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성공적으로 이끈 할리퀸크리에이션즈㈜가 제작하는 창작 초연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는 뮤지컬 ‘더 라스트맨’을 함께 작업한 김지식 작가가 원안을, 권승연 작곡가가 초연 원작 대본과 음악 작곡을 맡았다. 뮤지컬 ‘레미제라블’, ‘위키드’, ‘오페라의 유령’, ‘캣츠’ 등 세계 최정상급 뮤지컬 국내 연출 경험이 풍부한 홍승희 연출이 흡입력 있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피아노 트리오로 구성된 라이브 밴드는 당시 시대를 반영한 현대음악부터 재즈,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넘버를 연주하며 작품의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탄탄한 실력파 배우들과 완벽한 창작진이 만나 가슴 저릿한 작품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릴 것으로 기대되는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는 오는 4월 23일 개막해 7월 14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되며, 오는 15일 대망의 첫 번째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3-13 10:34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벤자민 버튼’, 1차 티켓 오..
[공연] 예스24, 3천 명 관객 초대하는 '썸..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