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연극 '짬뽕', 관객들에게 최고의 감동 선사 중!

"20년의 사랑에 보답합니다!“




[JTN뉴스 윤보라 기자] '극단 산' 주최 아래 선보이는 블랙코미디 연극 '짬뽕'이 오는 6월 2일까지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물빛극장에서 펼쳐진다. 특히 올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4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역사적 사건을 되새기며 공감하는 기회의 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연극 ‘짬뽕’은 비극적 참상이 벌어진 1980년 광주의 상황을 블랙코미디 관점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올해 공연 2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민주주의 가치와 희생정신을 널리 알리고 역사적 진실을 바로 세우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여기에 감각적인 시나리오, 베테랑 배우들의 걸출한 호연 등이 어우러진 명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연극 ‘짬뽕’의 주인공들은 중화요리 음식점 식구들로 지극히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 이들은 ‘짬뽕’ 한 그릇 때문에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이 벌어졌다고 굳게 믿는다. 이처럼 연극 ‘짬뽕’의 주인공들은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지 않은 순수한 일반인들이다. 정확한 사건 내막을 알지 못하는 소시민의 일상을 그려내며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무거운 주제를 세밀하게 조명한 부분이 돋보인다.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기상천외한 상상력이다. 5·18 민주화운동을 주요 소재로 삼고 있으나 평범한 일반인들이 주인공으로 활약한다는 점, 계엄군이 등장하지 않는다는 점 등이 이색적이다. 영문도 모른 채 계엄 상황에 휘말린 광주 소시민들의 입장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표현하며 2004년 초연 이후 20년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극단 산 관계자는 "5·18 민주화 운동에 참여한 이들의 희생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의 토대가 되었는데 이들의 용기와 희생을 기억함으로써 민주주의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도록 연극 ‘짬뽕’을 20년에 걸쳐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5·18 민주화 운동을 오래 기억하고 아픈 역사의 중심에 서 있던 소시민들의 삶을 어루만지기 위해 지속적인 공연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2004년에 초연을 올려 올해 20주년을 맞이한 연극 ‘짬뽕’은 매년 봄이 오면 보고싶은 공연으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현재 대학로에서 성황리에 공연 중이다. 


이번 20주년 기념공연에는 오랫동안 주인공 ‘신작로’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최재섭과, ‘이병’ 역과 ‘만식’ 역을 거쳐 ‘신작로’에 도전하는 배우 이원장, ‘범죄도시 1,2’, ‘더 글로리’의 넝담쌤으로 유명한 허동원 배우가 주인공 ‘신작로’로 열연한다. 특히, 연극 ‘짬뽕’의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7년간 주인공 ‘신작로’로 열연해 온 배우 김원해가 15일과 18일 양일간 연극 ‘짬뽕’ 무대에 올라 특별출연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극단 산은 아픈 우리 현대사를 기억하는 노력으로 세월호 10주년을 맞아 22일 개봉하는 영화 ‘목화솜 피는 날’의 영화 티켓을 소지한 분에 한해서 50%로 할인 행사(전화예약 후 현장에서 티켓 제시)를 진행하고 짬뽕 공연장 내 설치된 영화 ‘목화솜 피는 날’ 포스터와 ‘짬뽕’ 포스터가 함께 찍힌 사진을 제시할 경우에도 50% 할인을 적용한다. 또한 대학로 소재 ‘중국집 만리성’에서 식사를 한 뒤 영수증을 제시할 경우 3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연극 배경이 중화요리 식당 '춘래원'이라는 점에 기인하여 기획된 이벤트다. 또 연극 짬뽕 공연 20주년을 맞이하여 함께 한 배우들의 인터뷰를 담은 '연극 짬뽕 20주년 기념 프로그램'도 공개된다.


어느 해보다 추운 겨울이었던 1980년 5월의 봄을 오랫동안 기억하고 소시민들의 아픔을 위로해줄 연극 ‘짬뽕’은 오는 6월 2일까지 대학로 물빛극장에서 공연된다.  


20년간 받아온 관객들의 사랑을 최고의 ‘짬뽕’으로 대접하겠다는 극단 산의 연극 ‘짬뽕’은 인터파크 티켓과 네이버 등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5-16 20:43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벤자민 버튼’, 1차 티켓 오..
[공연] 예스24, 3천 명 관객 초대하는 '썸..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