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크게 될 놈' 손호준, '사형수'로 감성연기 폭발

대세 배우 손호준, 스크린 출격! 오는 4월 개봉 예정




[JTN뉴스 윤보라 기자] 2019년 예능부터 드라마까지 맹활약하며 인기몰이 중인 배우 손호준이 오는 4월 개봉을 앞둔 영화 '크게 될 놈'에서 사형수 역으로 파격 변신한다.


2019년 대세 손호준이 예능, 드라마에 이어 스크린 접수를 예고한다. 새해 초부터 tvN 예능 '커피프렌즈'에서 제빵담당이자 바리스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는 연이어 출연한 JTBC 월화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철부지 백수 아들이자 오빠 김영수 역으로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그는 맛깔 나는 생활연기로 대선배 김혜자와도 이질감 없이 남매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매회 호감도를 수직상승 시켰다. 


대세 배우 손호준이 스크린 출격을 알린 영화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아온 끝에 사형수가 된 아들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생애 처음 글을 배우는 까막눈 엄니의 이야기를 그린 감동 드라마. 


이번 영화에서 그는 섬마을 청년에서 사형수가 되는 극적인 캐릭터를 맡았다. 그가 연기한 ‘기강’은 어릴 적부터 섬마을 제일가는 깡다구로 언제나 친구들을 이끌고, 크고 작은 사건을 일으키며 엄니 ‘순옥’의 애를 태우는 인물이다. 


또한 헛된 기대와 넘치는 객기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에 집을 나가, 잘못된 선택 끝에 결국 사형수가 되고 만다. 영화는 생사의 기로에 선 아들을 향한 어머니의 애끓는 모정을 조명하며 깊은 공감과 울림을 선사한다. 전라도 섬마을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 속에서 손호준은 찰진 사투리 연기는 기본, 기강의 모친 ‘순옥’을 연기한 대배우 김해숙과 최악의 상황에서 다시 만나게 되는 애틋한 엄니와 아들로 절절한 감성연기를 예고하며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드라마틱한 캐릭터를 충실히 소화해낸 손호준의 완벽 변신을 기대케 하는 감동 드라마 '크게 될 놈'은 까막눈 엄니와 사형수 아들의 가슴 뭉클한 진심을 전하는 작품으로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3-22 20:49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교회오빠', ..
[영화] 애니메이션 '빅샤크2&#..
[영화] 영화 '칠드런 액트'..
[영화]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 6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