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 6월5일 개막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가수 양희은의 개막 축하 공연




[JTN뉴스 윤보라 기자] 아름다운 무주 속 초여름의 낭만 영화제,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 개막식이 오는 6월 5일 수요일 오후 7시, 무주등나무운동장에서 열린다.


먼저 영화제 개막식 전, 참석한 영화계 주요 인사들이 소개되는 그린카펫 진행 후 2016년부터 4년째 개막식 사회를 맡으며 무주산골영화제와 깊은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박철민, 김혜나의 진행으로 이어진다. 


이날 개막식에는 올해 신설된 ‘넥스트 액터’ 주인공 배우 박정민이 참석하며, 한국장편영화경쟁부문 ‘창’ 섹션 ‘뉴비전상’ 심사위원인 이동하(영화사 레드피터 대표), 장률(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감독)과 ‘영화평론가상’ 심사를 맡은 김병규 영화평론가가 참석한다. 또한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최현영 감독과 주연 배우 최수영, 타나카 슌스케, '항거:유관순 이야기' 조민호 감독과 배우 김예은, '형사 Duelist'와 'M'을 연출한 이명세 감독이 참석한다. 


더불어 '뷰티풀 데이즈', '아워 바디', '준하의 행성' 등 7회 무주산골영화제 상영작들의 감독과 출연 배우진들이 참석하며, 이와 함께 김동원(영화 '송환' 감독), 방은진(강원영상위원회 위원장), 주진숙(한국영상자료원장), 양익준(배우 겸 감독), 황승언(배우) 등 영화인들이 참석해 개막식을 빛낼 예정이다.


이어지는 개막 축하 공연에는 전 세대의 마음을 울리는 감동적인 목소리의 소유자, 가수 양희은이 초여름 밤 무주등나무운동장에서 낭만적인 무대를 펼칠 예정이며, 다음으로 개막작인 '불가사리' 힙합 리부트 (feat. MC 메타)가 상영된다. 그간 고전영화와 다양한 음악 장르와의 협업을 통한 새로운 시도로 특별한 개막작 전통을 만들어온 무주산골영화제는 올해, 2000년 국내 정식 수입되어 개봉한 첫 북한 영화인 신상옥, 정건조 감독의 '불가사리'(1985)와 대중음악 최전선이라 할 수 있는 힙합 음악을 결합시켜 역대 파격적이고 힙한 개막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역대 무주산골영화제 총 4편의 개막작 총 연출 및 공동 연출을 맡아 완성도 높은 개막작을 선보여 온 김태용 감독과 윤세영 감독이 올해도 참여했으며, 한국 힙합계의 전설 MC 메타가 음악감독과 더불어 DJ 홍군 및 래퍼와 보컬 총 8명과 함께 공연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영화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는 6월 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6월 9일까지 5일동안 25개국 101편의 영화 상영과 더불어 10cm(십센치), 소란, 옥상달빛 등 다양한 뮤지션들의 공연과 넥스트 액터 전시, 하이브로우 대표 이천희와 이세희, 배순탁과 변영주 토크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함께 펼쳐진다.


무주등나무운동장과 무주예체문화관, 덕유산국립공원, 향로산 자연휴양림 등 전라북도 무주군 일대에서 즐길 수 있는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www.mjff.or.kr)를 참고하면 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6-03 20:32

추천 기사

대화
[영화] '더 룸', BIFAN 부..
[영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
[영화] 영화 '기방도령', ..
[영화] 충무로뮤지컬영화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