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고질라 VS. 콩’, 예매율 1위!

2021년 첫 초거대 블록버스터 흥행 질주 예고




[JTN뉴스 윤보라 기자] 3월 25일 개봉하는 ‘고질라 VS. 콩’이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2021년 첫 초거대 블록버스터로서의 흥행 질주를 예고했다.


22일 오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고질라 VS. 콩’이 예매관객수만 1만장을 넘어서며 20.8%의 예매율 실시간 예매순위 1위를 차지했다. 특히 2D, IMAX, 4DX, 슈퍼 4D, 돌비 비전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되어 관객들에게 압도적인 스케일이 돋보이는 최강 오락영화로서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질라 VS. 콩’은 마침내 격돌하게 된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두 전설적인 존재, 고질라와 콩의 사상 최강 빅매치를 그린 블록버스터이다. 영화에는 두 괴수들 사이에 벌어지는 치열한 대결은 물론, 감동과 유머, 나아가 미스터리까지 가미되어 있다. 때문에 고질라를 응원하든 콩을 응원하든 신나는 놀이기구에 올라타는 것과 똑같은 경험이 될 것이다. 엄청난 위압감을 전하는 몬스터들이 충돌하는 장면은 이제껏 보지 못한 규모를 자랑한다. 한 번 맞붙을 때마다 전투기와 군함이 종잇장처럼 구겨지고, 대도시가 초토화되는 장관이 육해공을 넘나들며 펼쳐진다. 서로를 향해 주먹을 내두를 때마다 찰진 타격감이 온몸으로 전해지고, 초고층 건물들이 모조리 무너질 때마다 짜릿한 전율을 맛볼 수 있다.


최첨단 CG와 VFX 기술로 완성한 화려한 두 괴수의 총공세는 화면을 뚫고 나올 정도로 실감나는 재미를 선사할 뿐만 아니라 이번 영화는 드라마적인 특별함까지 더했다. 말을 하지 못하는 지아라는 소녀와 콩은 눈빛으로 교감하고 수화로 대화해 놀라움을 전한다. 인간의 감정과 언어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콩의 모습은 피터 잭슨 감독의 ‘킹콩’이나 ‘혹성탈출’ 속 진화된 유인원 시저를 잇는 또 하나의 매력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또한 지구공동설, 할로우 어스가 등장한다. 설정상 지구와 중력이 반대되는 공간이기 때문에 들어가는 것부터 엄청난 모험이 될 뿐만 아니라, 이제껏 보지 못했던 놀랍도록 신비한 생명체들이 등장하는 흥미로운 설정을 만날 수 있다. 여기에 메카고질라의 등장과 무토, 기도라, 노주키, 워배트, 스컬 크롤러 등 신구 타이탄들이 대거 등장한다.
애덤 윈가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블랙 위도우’, ‘토르: 라그나로크’의 각본가, ‘미이라’, ‘월드워Z’ 촬영, ‘쥬만지: 새로운 세계’ 미술,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 음악이 참여했다. 알렉산더 스카스가드, 밀리 바비 브라운, 레베카 홀, 카일 챈들러, 오구리 슌, 에이사 곤살레스 등 세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3월 25일 개봉.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1-03-22 19:10

추천 기사

대화
[영화] '모리타니안' 베네딕트 컴버배..
[영화] '몬테크리스토: 더 뮤지컬 라이브&..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