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아버지의 길',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선정

오는 4월29일 개막 상영 및 화상 GV



[JTN뉴스 윤보라 기자] 2021년 7월 개봉 예정인 영화 '아버지의 길'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오는 7월 개봉 예정인 영화 '아버지의 길'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 4월 29일 개막 상영과 함께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과의 화상 GV까지 확정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버지의 길'은 단지 가난하다는 이유로 아이들을 뺏긴 아버지 니콜라가 부패한 정부에 호소하기 위해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 ‘유럽의 화약고’ 세르비아의 내전으로 인한 상흔, 정부와 사회 시스템의 붕괴 등 현대사의 비극을 날카로운 시선으로 파고들며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세르비아의 떠오르는 거장,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로 '아버지의 길'은 일찍이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33회 유러피안필름어워드, 제38회 예루살렘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쓸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전주국제영화제 측은 개막작 선정 이유에 대해 “'아버지의 길'은 '그저 가족과 함께 살고 싶어 하는' 한 가장의 모습을 감동적으로 그려 내고 있다. 특히 아버지 니콜라 역을 맡은 배우 고란 보그단의 과묵하지만 행동으로 가장의 책임감을 보여주는, 선이 굵은 연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고 밝혔다. 올해로 제22회를 맞은 전주국제영화제는 ‘영화는 계속된다’를 캐치프레이즈로 오는 4월 29일 '아버지의 길'의 개막 상영을 시작, 5월 8일까지 10일간 펼쳐질 예정이다.


개막작 선정부터 씨네필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오는 7월 국내 개봉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1-04-07 13:17

추천 기사

대화
[영화] '모리타니안' 베네딕트 컴버배..
[영화] '몬테크리스토: 더 뮤지컬 라이브&..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