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종착역', 티저 예고편 최초 공개

청량함&싱그러움 가득한 14살 첫 여름방학!



[JTN뉴스 윤보라 기자] 9월 개봉을 확정한 영화 '종착역'이 청량하고 풋풋한 감성으로 추억을 자극하는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며, 올해 가장 맑고 아름다운 데뷔작의 탄생을 알려 주목받고 있다.
 

영화 '종착역'은 '세상의 끝'을 찍어 오라는 방학 숙제를 하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14살 시연, 연우, 소정, 송희의 여정을 담은 성장 로드무비이다. 개봉에 앞서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23회 타이베이영화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으며 작품성과 화제성을 두루 인정받았다. 자연스럽고 사려 깊은 태도가 돋보이는 연출에 청소년 배우들의 꾸밈없는 연기가 더해지며 싱그러운 조화를 이루고 있어 관람 욕구를 높인다.


오늘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는 이와 같은 '종착역' 특유의 편안한 영상미와 풋풋한 감성이 그대로 담겨 있다. 예고편은 ‘찰칵!’ 하는 카메라 셔터음으로 시작해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중학교 1학년이자 사진반 동아리 '빛나리'에서 활동하는 네 명의 소녀들은 여름방학 동안 '세상의 끝을 주제로 한 사진 공모전'에 제출할 사진을 찍어오라는 과제를 받는다. ‘세상의 끝’이라는 막연한 주제 앞에서 소녀들은 문득 지하철 1호선 노선도 끄트머리에서 본 ‘신창역’을 떠올려낸다. 영화는 자극적인 사건을 들여오며 서사를 만들기보다는, 인물들의 일상적인 모습과 편안한 분위기에서 도란도란 나누는 대화를 담아내는데 집중한다. 사실적인 표현과 호흡이 영화의 핵심 요소이며, 카메라 앵글은 자유롭게 열려 있다. 덕분에 '종착역'에는 “여기 어디야? 우리 이제 어디로 가?” 하며 불안해하다가도 금세 정답게 웃고 떠드는 소녀들의 모습이 자연스럽게 담겨 있어 흥미를 자극한다.


'종착역'은 풋풋하면서도 아련한 감성을 되살리며, 마치 오래된 앨범을 펼친 듯 지난날의 추억에 잠겨볼 기회를 선사한다. 예고편에서 소녀들은 낯선 동네를 걸으며, 자신의 눈에 들어온 풍경을 카메라로 기록한다. 특히, 더는 운영하지 않는 오래된 역사에 들어가서 사진을 찍는 모습이라든지, 갑작스럽게 쏟아지는 소나기에 더위를 식히며 장난치는 모습처럼 누구나 공감할 만한 에피소드가 가득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카메라 셔터음과 사진 프레임을 통해 영화 속 주인공들의 짧은 여행을 한 장의 사진처럼 보여 주는 장면은 우리 모두의 학창 시절을 떠올리게 하며 깊은 여운을 남긴다. “모든 것이 낯선 14살 첫 여름방학, 우리가 함께 찾은 '종착역'”라는 카피는 영화에서 펼쳐질 소녀들의 자유로운 시간을 상상하게 하며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설렘을 고조시킨다.


추억을 자극하는 풋풋하고 청량한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성장 로드무비 '종착역'은 다가오는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1-08-28 11:16

추천 기사

대화
[영화] '피치 오브 타임' 9월 30일 국..
[영화] '아임 유어 맨', 추석 극장가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