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필사의 퇴각을 향한 왜군 진영!

이규형, 이무생, 박명훈 강렬한 앙상블 탄생시킨 라인업




[JTN뉴스 정세영 기자] 올겨울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스크린을 장악하는 강렬한 비주얼의 배우들이 필사의 퇴각을 꿈꾸는 왜군의 인물들로 등장한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는 백윤식 외에도 이규형, 이무생, 박명훈까지 다채로운 아우라를 지닌 배우들이 왜군 진영의 얼굴들로 변신해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강렬한 앙상블을 완성해냈다. 특히 '명량'(2014), '한산: 용의 출현'(2022)과 다르게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왜군의 상황을 그려낸다는 점에서 더욱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먼저 왜군 선봉장 고니시의 오른팔이자 책사인 아리마 역으로는 이규형이 나선다. 언변에 능한 왜군 장수 아리마는 쉽게 벗어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자신의 목숨을 걸고 시마즈 군에게 향해 필사의 지원을 요청하고자 하는 인물. 이에 이규형은 왜군 진영을 오가는 열연을 펼치며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다양한 작품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배우 이무생은 끝까지 이순신 장군을 제거하기 위해 전략을 펼치는 왜군 선봉장 고니시 역할을 맡아 날을 세운다. 매 작품마다 폭넓은 연기력과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 변신으로 수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 온 그가 스크린 안에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왜군 군영에 흐르는 긴장감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살마군 시마즈의 심복이자 타협 없는 왜군 장수 모리아츠 역에는 박명훈이 나선다. 박명훈은 특유의 시선을 사로잡는 강렬한 연기로 극 내내 긴장감을 조성하며 관객들을 스크린으로 빠져들게 만드는 호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처럼 다양한 개성의 배우들을 캐스팅함으로써 압도적인 캐스팅의 면모를 선보일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12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1-27 12:13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시민덕희', 전체 예매율..
[영화] 영화 '데드맨', 제작보고회 성..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