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데드맨', 제작보고회 성료!

설 극장가를 사로잡을 통쾌한 범죄 추적극 온다




[JTN뉴스 박선후 기자] 설 연휴 극장가를 사로잡을 범죄 추적극 '데드맨'이 1월 19일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영화 '데드맨'의 제작보고회가 1월 19일 오전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영화 '데드맨'은 이름값으로 돈을 버는 일명 바지사장계의 에이스가 1천억 횡령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으로 살아가게 된 후, 이름 하나로 얽힌 사람들과 빼앗긴 인생을 되찾기 위해 추적에 나서는 이야기. 


이날 현장에는 '데드맨'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하준원 감독과 배우 조진웅, 김희애, 이수경이 참석해 작품과 캐릭터 소개 및 현장 비하인드까지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이만재’ 역의 조진웅은 “’일만 만’에 ‘재물 재’ 자를 쓴 이름대로 살았다면 좋았을 텐데, 잘 버텨보려다 이름까지 판다”며 “인생까지 날려버린 사건의 범인을 찾아 나선다”고 캐릭터를 소개해 하루아침에 누명을 쓰게 된 ‘데드맨’의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어 “감독님이 5년간 취재를 꼼꼼하게 했다. 시나리오에 치밀함이 녹아 있고 잘 만들어낸 이야깃거리라 느껴져 상당히 매력적이었다”고 각본의 완성도에 아낌없는 찬사를 전했다.


장편 데뷔작에서 ‘바지사장’을 소재로 한 것에 대해 하준원 감독은 “’바지사장’은 익숙한 단어지만 영화에서 잘 다뤄지지 않은 소재이기 때문에 '이름'이라는 화두와 붙었을 때 조화로울 것 같았다"며 “취재가 매우 어려웠다. 본인들의 정체를 노출하는 경우가 드물었고, 외국에서 실제 사건을 접하기도 하는 등 위험한 상황들이 있었다”고 전해 오랜 시간 공을 들인 '데드맨'의 준비 과정에 대해 밝혔다. 


정치판을 쥐락펴락하는 컨설턴트 ‘심여사’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는 김희애는 "듣도 보도 못한 캐릭터. 너무 매력적이어서 배우라면 누구나 탐낼 만한 역할"이라 설명한 가운데, 하준원 감독은 "대본을 드렸을 때가 드라마 '부부의 세계' 이후 였다. 많은 작품 제안이 쏟아지고 있을 때지만 안 드리면 평생 후회할 것 같아서 드렸다"고 캐스팅 일화를 밝혔다. 


이어 ‘공희주’ 역을 맡은 이수경은 베테랑 선배들과 함께 출연하게 된 소감에 대해 "많이 신기했다”며 "중학생이었을 때 존경하는 배우가 김희애 선배님이었다. 실제 촬영할 때도 진짜 멋있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수줍은 팬심을 전했다. 조진웅 배우에 대해서도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 출연한 선배님의 수많은 짤을 폰의 배경 화면으로 할 정도로 정말 좋아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2006)에서 공동 각본 및 스크립터를 맡았던 하준원 감독은 봉준호 감독에게 '데드맨' 시나리오를 보여줬다고 전하며 “시나리오의 방향, 캐스팅에 대한 조언 등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또한 “'데드맨'을 하나의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생각한다면 ‘이만재’는 감정의 진폭을 최대로 이끌어가는 악기, ‘심여사’는 공연 전체를 설계하는 지휘자, ‘공희주’는 객관적으로 사건을 바라볼 수 있는 청중의 느낌으로 극을 구성했다”고 전해 각양각색 캐릭터로 의기투합한 배우들의 연기 열전을 예고했다.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치며 설 연휴 극장가에 색다른 범죄 추적극의 탄생을 알린 영화 '데드맨'은 2월 7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4-01-21 17:35

추천 기사

대화
[영화] '목스박', 오대환이 선보이는 ..
[영화] 영화 '덴저러스 워터', 4월 개..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