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전시

[전시] '영화의 얼굴창조전', 19일 예매 오픈!

한국영화 분장의 방대한 기록...오는 29일부터 아라아트센터서 전시




[JTN뉴스 윤보라 기자] 한국영화가 대중들의 사랑을 받던 시간동안 영화의 스토리는 물론 촬영, 미술, 음악 등 종합예술을 탄생시키기 위한 각 분야의 진일보는 끊임없이 이어져왔다. 


그 중 극중 캐릭터를 완성시키는 ‘분장’ 또한 꾸준히 발전해 온 바, 그 중 사극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선보인 조태희 분장감독이 국내 최초로 분장 콘텐츠를 소개하는 전시회를 연다. 이름하여 '영화의 얼굴창조전'. 


오는 12월 29일부터 약 4개월간 인사동에 위치한 아라아트센터에서 총 500여점에 달하는 작품으로 분장의 모든 것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의 얼굴창조전'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기획된 분장 콘텐츠 전시회로 그동안 대중들이 스크린에서 보고 기억하던 캐릭터 이미지의 탄생과정을 모두 담았다. 이번 전시회를 기획하고 총 지휘한 주인공은 바로 지금도 영화촬영 현장에서 분장을 총 지휘하고 있는 (주)하늘분장의 대표이자 분장감독 조태희. 영화 속 한 인물을 탄생시키기 위해 특수 가발은 물론 수염, 장신구, 분장도구들까지, 단순한 메이크업이 아닌 캐릭터를 완성시키는 고도의 기술을 요하기에 우리는 그의 작품으로 인해 그의 이름보다 그가 만든 캐릭터로 더 익숙하다. ‘분장’이란 기술이 영화 한 편에서 얼마나 크고 중요한 역할을 하는 지 알려주고 싶었다는 조태희 감독. 그의 작품을 스크린에서 벗어나 실물로 직접 만나 그가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정성과 노력을 기울인 17년 노하우를 직접 목격하게 된다.


조태희 분장감독의 작품은 한국영화 역사의 진일보를 보여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차태현, 전지현 주연의 '엽기적인 그녀'(2001)를 시작으로 첫 작업을 시작했다는 그는 이번 전시에서 그가 2012년에 작업했던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속 배우 이병헌이 분한 ‘광해’를 시작으로 '역린'(2014)에서 배우 현빈이 분한 ‘정조’, '사도'(2014)에서 배우 유아인이 분한 ‘사도세자’, '남한산성'(2017)에서 배우 이병헌이 분한 ‘최명길’ '박열'(2017)의 배우 이제훈이 분한 ‘박열’, '안시성'(2018)의 배우 조인성이 분한 ‘양만춘’, 배우 남주혁이 분한 ‘사물’ 등 총 15편의 영화 속 캐릭터에 사용된 5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물은 물론 사극까지 과거와 현재, 미래의 인물 까지 새롭게 탄생시키는 ‘분장’. 배우가 한 작품의 캐릭터로 완성되기 까지 극중 인물 하나하나에 대한 고민과 그 섬세한 결과물을 통해 우리가 스크린을 통해 그 인물에 빠져들게 했던 조태희 감독의 손끝예술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오는 19일 각종 예매사이트에서 예매오픈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시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영화의 얼굴창조전'. 오는 12월 29일 부터 2019년 4월 23일까지 인사동에 위치한 아라아트센터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12-19 18:16

추천 기사

대화
[전시] 밴드 봄여름가을겨울 30주..
[전시] 트릭아이뮤지엄, AR기술력 ..
[전시] 롯데갤러리 광복점, '..
[전시] 의정부예술의전당, 야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