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JTBC ‘차이나는 클라스’ 공개 강연 특집 3탄!

이방원이 '적장자 계승'에 집착한 이유는?




[JTN뉴스 윤보라 기자] 흥미로운 조선 왕위 계승사의 뒷 이야기가 공개된다.


14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공개 강연 특집 3탄으로 건국대 사학과 신병주 교수가 ‘나눌 수 없는 권력, 왕과 아들’을 주제로 조선의 비극적인 역사를 들려준다. 특집 2탄에 이어 ‘역사 덕후’이자 신병주 교수의 열혈 제자인 딘딘이 참여한다.


공개 방송 현장에서 신병주 교수는 학생들과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줬던 명강사답게 유쾌한 입담으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날 신병주 교수가 전한 주제는 바로 조선의 왕위 계승 원칙이었다. 조선 왕조의 기본 원칙은 왕비의 맏아들인 적장자가 왕위를 계승하는 것. 하지만 신병주 교수는 "아이러니하게도 조선 왕조 27명의 왕 중 적장자 출신의 왕은 단 7명뿐이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도대체 조선의 적장자들에게 무슨 사연이 있었던 것일까.

 

태종 이방원은 아버지인 태조 이성계가 맏아들 방우 대신 막내 방석을 세자로 책봉한 것에 대해 반발심을 느꼈다. 결국, 이방원은 왕자의 난을 일으켜 방석을 제거하고 둘째 형 방과를 왕위에 오르게 한다. 훗날 정종의 자리를 양보 받아 왕위에 오른 태종은 형제에게 칼을 겨눌 수밖에 없었던 과거를 되풀이하지 않으려 적장자 계승 원칙에 집착했다.


그리하여 11살에 왕세자 자리에 오르게 된 태종의 맏아들 양녕대군. 신 교수 말에 따르면 어린 시절 양녕대군은 태종의 기대에 부응하여 뛰어난 통솔력과 리더십을 보였다고 한다. 그러나 결국 태종의 뒤를 잇게 된 왕은 셋째 아들 충녕대군. 그토록 적장자 계승 원칙을 고수했던 태종은 왜 충녕에게 자리를 물려준 것일까.


태종을 실망케 한 양녕의 비행과 왕실을 발칵 뒤집어 놓았던 기생과의 추문까지, 다사다난했던 조선의 네 번째 왕 탄생 스토리는 8월 14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8-14 14:27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유희경 작가 "정지훈 ..
[TV/방송] JTBC ‘찰떡콤비’ 박명수 ..
[TV/방송] JTBC ‘찰떡콤비’ 유병재,..
[TV/방송] OCN '미스터 기간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