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안녕? 나야!' 최강희, 과자튜브로 전화위복

“부끄럽고 싶지 않아” 캡당당 슈퍼맨의 컴백!



[JTN뉴스 정세영 기자] ‘안녕? 나야!’의 최강희가 도망치고 포기하는 삶에서 벗어나 ‘캡당당’ 슈퍼맨으로 돌아가는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 같은 변화는 주변 사람들에게 강한 눈도장을 찍은 것 외에도 무엇보다 자기 자신에게 부끄럽고 싶지 않다는 내면의 다짐을 지켰다는 점에서 의미 깊어 향후 더 큰 변화를 기대케 해 주목된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성공적으로 첫 회식을 마친 후 최강희의 춤 주사를 지켜보던 김영광이 그녀를 어부바로 집까지 데려다 줘 설렘을 유발했다. 또한 단서를 찾아 음문석까지 최강희를 찾게 되면서 최강희의 옥탑방에 모두가 모인 삼자 대면 상황이 돼 향후 로맨스의 향방도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6회에서는 37살 하니(최강희 분)가 조아제과 시제품 과자를 운반하는 과정에서 하천에 빠진 고등학생을 구하고 이 사실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일으키며 회사에서 일약 스타로 떠오른 내용이 전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제품개발팀장 지은(김유미 분)으로부터 임원회의 때 필요한 중요한 시제품을 운반해 오라는 미션을 부여받은 하니는 유현(김영광 분)의 도움을 받아 목적지로 향했다. 회사로 돌아오던 길에 하천에 빠져 위험천만한 상황에 놓인 고등학생을 목격한 하니. 그녀는 더 재고 따질 것도 없이 제품을 테이프로 이어붙여 ‘과자 튜브’를 만들었다. 과자가 부서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집어넣은 질소로 과자 봉지가 물에 뜨는 성질을 활용한 하니의 굿아이디어였다.

 
과자튜브를 들고 조금의 망설임 없이 하천에 뛰어들어 학생을 구한 하니였지만, 돌아온 회사의 반응은 달랐다. 팀장 지은은 임원회의를 망쳤다며 하니에게 책임지고 회사를 나가줄 것을 종용했고 팀원들 역시 차가운 눈빛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나 상황이 급반전을 맞았다. 하니가 과자튜브로 학생을 구한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일으키면서 뉴스에까지 보도되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현장에 있던 주민들의 생생한 증언 및 맛 리뷰와 함께 시제품이 ‘생명을 구한 과자’로 대서특필 되면서 열풍을 일으킨 것. 이 일로 시제품의 출시가 결정된 것은 물론, 하니를 본사로 출근시킨 결정을 내린 한회장(윤주만 분)은 “몸으로 직접 부딪쳐 보랬더니 몸을 던져 사람까지 구했네”라며 흡족함을 감추지 않았다.

 
낙하산 오해를 받으며 쉽지 않은 회사 생활을 시작한 하니에 대한 평판이 호감으로 바뀐 가운데,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하니 스스로가 회복한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이었다.

 
오늘 자신의 행동에 대해 “전처럼 쭈구리 같이 포기하거나 도망치지도 않고 캡 당당했다”는 하니는 이 같은 선택을 한 이유에 대해 더 이상 17살 하니(이레 분)에게 부끄럽고 싶지 않음을 들었다. 그 누구도 아닌 자기 자신에게 미안할 행동을 이제 더는 하지 않겠다는 하니의 이 같은 고백은 37살 하니의 삶에 갑작스레 뛰어난 17살 하니가 일으킨 놀라운 변화가 얼마큼 크게 작용하고 있는지를 드러내며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케 했다.

 
더불어 성공적으로 첫 회식을 마친 후 가로등 아래서 춤을 추며 주사를 부리는 하니를 발견한 유현에게 “지금의 내 모습을 멋지다고 말해줘서 고맙다”며 서로에게 ‘최고’라는 의미로 서로 엄지 손가락을 들어 기분 좋은 설렘을 선사했다. 이후 만취로 인해 쓰러진 하니를 유현이 어부바로 집에 데려다줬는데, 그의 등에서 가장 기쁜 순간 그리운 아빠 생각에 눈시울을 붉히는 하니의 모습은 코 끝을 찡하게 했다. 하지만 20년의 시간 동안 깊은 상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하니의 그늘이 걷힐지도 모르겠다는 희망 또한 안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 가운데 17살 하니로 인해 소니(음문석 분) 또한 자신의 과거가 드러날 위기에 처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 촬영장에서 만난 소니가 20년 전 호수고 캡짱 양춘식임을 직감한 17살 하니가 소속사 대표의 교포 출신 자연미남 주장에도 우유로 안소니의 과거 확인사살에 성공했기 때문. 그러나 그런 17살 하니의 움직임에 소니는 자신의 첫사랑을 떠올렸고, 엔딩 장면에서 하니의 집으로 찾아가는 내용이 등장하며 하니, 유현, 소니 세 사람이 그녀의 옥탑방에서 마치 삼자대면(?)을 하는 듯한 엔딩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유현(김영광 분)의 우군인줄만 알았던 고모 한전무(백현주 분)가 한회장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며 경영권을 노리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남과 동시에 한회장의 진료기록부를 입수한 내용 또한 그려지며 긴장감을 높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진짜 이 드라마는 계속 웃기는듯”, “연출 연기 대박! 다음주가 기다려져요”, “최강희 울 때 나도 같이 울었다”, “오늘도 큰 위로 얻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나도 아빠 보고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위로와 감동, 웃음을 선사하는 드라마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1-03-05 16:32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티빙, '철인왕후' 에필로그 &#..
[TV/방송] 105부작 종영 앞둔 '비밀의 남자&#..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