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라디오스타’ 황수경, 알고 보면 지독한 걱정 인형?!

기승전결에 맞춰 장문 문자를 보내는 이유는?




[JTN뉴스 윤하나 기자] 전 아나운서 황수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강호동과 김구라를 예능 아버지로 모시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어 그는 지독한 걱정 때문에 기승전결에 맞춰 장문의 문자를 보낸다고 해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25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광희, 황수경, 주우재, 뱀뱀이 출연하는 ‘종이 인형의 집’ 특집으로 꾸며진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황수경은 ‘열린음악회’, ‘VJ특공대’ 등 교양 프로그램의 장수 MC로 활약하다 지난 2015년 프리 선언 후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라스’ 출연 당시 엉뚱한 입담을 펼치며 반전의 허당미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2년 만에 재출연한 황수경은 지난 ‘라스’ 출연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 섭외 러브콜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고마움을 표시한다. 특히 그는 MC 김구라 덕분에 ‘이것’까지 생겼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황수경은 김구라와 더불어 강호동을 예능 아버지로 모시는 중이라면서 이와 얽힌 에피소드를 대방출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황수경은 뜻밖의 닮은꼴을 공개해 MC들과 게스트들에게 웃음을 안겨줬다고 해 관심을 끌어올린다.


이날 황수경은 알고 보면 자신이 ‘걱정 인형’이라고 밝히며 걱정 때문에 남모를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그는 지독한 걱정으로 인해 기승전결에 맞춘 장문의 문자를 보냈던 사연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황수경은 ‘라디오스타’를 통해 아나운서 직업병(?)을 겪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한다. 그는 직업병 때문에 전화와 문자 지옥에 빠졌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황수경은 자신을 비롯해 연예계 종이 인형으로 불리는 광희, 주우재, 뱀뱀과 함께 종이 인형들의 특별한 합동 무대를 선보인다. 이를 지켜본 MC들은 안면 개방한 웃음을 터뜨렸다고 해 본방사수 욕구를 불러 모은다.


아나운서계 마론 인형 황수경이 강호동, 김구라를 예능 아버지로 모시게 된 전말은 25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1-25 11:20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EBS '지니' 채효진, '버튼..
[TV/방송] MBN '캠핑 인 러브', 최종선택..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