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라디오스타’ 미미, 17세 당시 첫 연애이자 마지막 연애!

"50일 만난 男, 바람 나"!




[JTN뉴스 윤하나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오마이걸 미미가 “연애 경험이 거의 없다”라고 마지막 연애를 공개하며 연애 경험이 짧은 가운데, 연애 프로그램의 MC 섭외를 수락한 이유를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 20일 수요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백지영, 임원희, 정석용, 미미가 출연하는 ‘오 마이 케미~ 살짝 통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MC로 개그우먼 장도연이 합류해 더욱 풍성한 웃음을 만든다.


‘뿅뿅 지구오락실(이하 ‘지락실’)’이 낳고, ‘라스’가 키운 ‘예능 대세’ 미미가 ‘라스’에 출연했다. 미미는 최근 개인 브랜드 평판에서 10위를 하며 뉴진스, 아이브, 블랙핑크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한 근황을 자랑했다. 또 포털사이트에서 강력한 라이벌인 동명의 인형도 밀어냈다고 밝히며 뿌듯해해 미소를 유발했다.


미미는 ‘지락실’ 전과 후로 인생이 나뉜다면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의 인기를 언급했다. ‘지락실2’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게 있다는 그는 “거짓으로 방송을 못 한다”면서 웃음을 위해 책까지 포기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김구라가 “무지를 무기로 하는 여자 예능인이 있었느냐?”라고 묻자, “무지까지 제가 가는 거냐”라고 되묻는 미미의 반응이 웃음을 자아낸다.


미미는 ‘지락실’에서 박보검의 사진을 보고 “김범수”를 외친 나름의 이유도 공개한다. 또 마이콜을 보고 호날두를 연상한 이유도 밝힌다. 미미의 이야기를 들은 김구라는 “그런 것 때문에 예능에서 각광받는 거다”라며 인정했다고. 미미는 박보검, 김범수, 호날두에게 갑분(갑자기 분위기) 영상 편지를 띄워 폭소를 안긴다.


그는 최근 연애 프로그램 MC로 활약했지만, MC 자격이 없다며 “연애 경험이 거의 없어서 처음 (제작진으로부터) 섭외 연락이 왔을 때 깜짝 놀랐다”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미미는 17세 때가 첫 연애이자 마지막 연애라며 “50일 만난 남자가 바람이 나서 떠났다”라고 연애의 상처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미미는 연애 경험은 적지만, “사랑도 의리”라며 확고한 연애관을 밝혀 백지영의 ‘물개 박수’를 유발했다. 김구라는 “결혼 두 번 하고 이 친구에게 좋은 얘기 많이 듣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미미는 “임원희, 정석용 중 누가 더 빨리 연애할 것 같으냐”라는 질문에 “정석용 선배님은 오래 할 것 같고, 임원희 선배님은 저처럼 50일 만나고 끝낼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렇게 답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미미는 “연기가 꿈이다. (연기하고 싶다고) 회사에 바람을 넣는 중”이라며 모두가 말리는 배우 꿈을 털어놓는다. 그는 드라마 ‘악귀’ 속 김태리 연기를 즉석으로 펼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연기할 땐 발음도 괜찮네”라는 극찬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미미의 결혼관과 즉석 연기는 오늘 2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9-20 23:14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디즈니+ '한강', 남태우 캐스..
[TV/방송] 웨이브 오리지널 '악인취재기'..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