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거래' 이주영-백지원, 두 사람이 전하는 종영 소감!

상상할 수 없는 변수가 만들어지는 과정에는 이들이 있었다!




[JTN뉴스 박선후 기자]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거래'를 향한 정주행 열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개의 몰입감을 더해준 이주영과 백지원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우발적으로 친구를 납치한 두 청년의 100억 납치 스릴러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거래' 를 향한 국내외 관심이 뜨겁다. 지난 27일 마지막 회차를 공개한 '거래'는 세 청춘의 씁쓸한 결말로 여운을 남기며 종영 후 1회차의 시청 시간 상승을 끌어내는 등 N차 관람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셋의 납치극 전개에서 커다란 변곡점을 만든 ‘수안’ 역의 이주영 그리고 ‘민우 엄마’ 역의 백지원이 종영 소감을 전해 이목이 집중된다.


먼저, ‘수안’은 앞집에서 일어난 납치 사건을 추격하며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는 캐릭터다. ‘수안’을 연기한 배우 이주영은 “‘수안’은 7년 동안 경찰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다. 끈기 있고, 무모할 수도 있는 인물인데, 여기에 오빠 ‘재경’에 대한 자격지심 등 복잡한 감정들이 뒤섞여 두려움을 무릅쓰고 사건에 개입할 용기가 생긴 것 같다”며 그녀의 내면 속 정의로움의 근거를 설명했다. 


‘수안’의 충격적인 죽음은 '거래'의 전개의 큰 변곡점을 가져왔다.“‘수안’의 죽음은 극 중 인물들에게 다음 행동을 결심하게 하는 어떤 매개체의 역할을 했다”고 설명함과 동시에 “죽는 순간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아마 본인이 그렇게 바라던 경찰의 모습이지 않았을까”라며 ‘수안’의 마지막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시시각각 변하는 '거래' 의 관계와 주도권 싸움 속에서 가장 거대한 파동을 일으킨 ‘수안’은 시청자들에게도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거래'의 여정을 함께한 이주영은 “'거래' 를 통해 유승호, 김동휘, 유수빈 배우와 만나 더욱 좋은 시너지가 났으며, 이정곤 감독의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리더십을 통해 촬영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라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민우 엄마’ 역시 아들을 잃은 엄마이자 한 조직의 보스로서 반전 결말을 만들어 낸 주요 인물이다. 백지원은 “가장 강한 모습과 약한 모습을 동시에 보여주어야 하는 인물이었다”며 “아들을 살리겠다는 목표 하나만 생각했다. 모든 것을 다 걸어야 이길 수 있는 전쟁이라고 생각했고, ‘민우 엄마’는 다 걸었다고 생각한다”라며 연기에 임한 소회를 밝혔다. 


특히, 극 중 아들 역할을 맡은 유수빈에 대해 “상대방을 편하게 만들어 준다. 호흡이 잘 맞았고 덕분에 엄마와 아들의 느낌을 잘 살릴 수 있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모든 동료 배우, 보조 출연자, 스태프들의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고 전한 그녀는 “이제는 시민분들이 저희와 함께 작품을 만들어 간다고 생각한다”라며 마지막까지 '거래'를 향한 애정 어린 관심을 독려했다.


한편, '거래'는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전개와 벼랑 끝 청춘들의 모습으로 홍해국제영화제 초청, 글로벌 OTT 플랫폼 라쿠텐 비키(Rakuten Viki)와의 깜짝 라이브 방송 등 국내를 넘어 해외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거래 '는 현재 웨이브에서 전 회차 시청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3-11-18 15:47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
[TV/방송] ’나 혼자 산다‘ 이장우, 모닝 족발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