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티빙 '운수 오진 날', 차원이 다른 서스펜스 예고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눈길'




[JTN뉴스 윤보라 기자]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이 차원이 다른 서스펜스를 예고한다. 


오는 11월 24일 첫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이 오택(이성민 분)과 금혁수(유연석 분)의 위험하고 아찔한 동행이 담긴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운수 오진 날'은 평범한 택시기사 오택이 고액을 제시하는 묵포행 손님을 태우고 가다 그가 연쇄 살인마임을 깨닫게 되면서 공포의 주행을 시작하게 되는 이야기다. 더는 멈출 수 없는 이들의 목숨을 건 동행이 숨 막히는 스릴을 선사한다. 영화 '인질'로 리얼 타임 스릴러의 정수를 보여준 필감성 감독의 OTT 드라마 첫 진출작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이름만으로 신뢰감을 더하는 배우 이성민, 유연석, 이정은의 열연은 최고의 관전 포인트로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오프닝부터 강렬하다. 묵포를 향해 달리는 오택의 택시 안, 금혁수가 뒷좌석에서 불쑥 고개를 내밀자 또다른 누군가의 기이하게 일그러진 얼굴이 스친다. 이어 “사람을 죽인 겁니까?”라는 오택의 겁에 질린 목소리에 금혁수는 되려 태연한 표정으로 그 사실을 부인한다.


그리고 불과 몇 시간 전 이들의 첫 만남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간밤에 꾼 돼지꿈에 로또 1등 당첨을 노리던 오택의 ‘꿈빨’이 통한 것인지, 백만 원의 장거리 손님을 태우게 된 것. 하지만 금혁수의 예측할 수 없는 말과 행동에 오택은 얼마 가지 않아 식은 땀을 흘린다. 불안하게 흔들리는 눈빛으로 “묵포까지 그냥 조용히 가면 안될까요?”라고 부탁하지만, 금혁수는 “그냥 떠들 테니까 불편해도 들으세요”라는 싸늘한 반응으로 숨통을 조인다.


특히 감정 없는 서늘한 눈빛과 “살인이 운명이라면 즐겨야지”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는 연쇄 살인마 금혁수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자신이 저지른 첫 번째 살인을 ‘선택’이라고 표현하며, 마치 자랑스러운 무용담처럼 늘어놓는 모습이 소름을 유발한다. 여기에 금혁수가 특정해 가리킨 모자(母子)의 이야기는 황순규(이정은 분)와 그의 아들 남윤호(이강지 분)라는 사실이 드러나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아들 윤호의 죽음은 자살이 아니라며 그 진실을 파헤치는 외로운 추격자 황순규의 사연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묵포까지 남은 한 시간의 여정은 더욱 심박수를 높인다. ‘꿈빨’은 커녕 ‘악몽’ 같은 하루를 맞은 오택의 호흡은 가빠지고, 충격과 반전을 거듭하는 금혁수의 이야기는 끝날 줄 모르고 이어진다. 결국 “기사님은 안 죽이니까 걱정 마세요”라는 말에 걷잡을 수 없는 공포를 느낀 오택은 금혁수에게 벗어나기 위해 죽기 살기로 발버둥친다. 더 이상 ‘동행’이 아닌 쫓고 쫓는 싸움이 된 오택과 금혁수의 묵포행 택시는 어느 곳으로 향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은  오는 24일(금) Part1(1~6화) 전편이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1-18 17:10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
[TV/방송] ’나 혼자 산다‘ 이장우, 모닝 족발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