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우리, 집’, 생활밀착형 코믹스릴러’의 긴장감! 2차 티저 공개

김희선-이혜영-김남희-연우, 파란의 소용돌이 속 진실 찾기 돌입!




[JTN뉴스 윤하나 기자] MBC 새 금토드라마 ‘우리, 집’이 심장을 조여 오는 ‘충격 극반전’을 선사한 ‘2차 티저’를 전격 공개했다.


오는 5월 24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우리, 집’은 자타 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가정 심리 상담의인 노영원이 정체 모를 협박범에게 자신의 커리어와 가정을 위협받게 되면서 추리소설 작가인 시어머니와 공조해 가족을 지키려는 이야기를 담은 생활밀착형 코믹스릴러다.


무엇보다 ‘우리, 집’은 김희선-이혜영-김남희-연우-황찬성-권해효-안길강-재찬-정건주-신소율-정헌-양재현-김선경 등 탄탄한 연기력의 ‘믿보배’들이 막강 라인업을 완성,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여기에 ‘닥터 로이어’,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서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입증한 이동현 감독과 웹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에서 기발한 발상과 신선한 필력으로 각광받은 남지연 작가가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9일(오늘), ‘우리, 집’이 신뢰와 믿음이 한순간에 불신과 의심의 나락으로 변해버린, 완벽한 가족의 파란을 담은 ‘2차 티저(https://naver.me/x2h9S1pX)’를 공개했다. ‘2차 티저’는 노영원(김희선)과 최재진(김남희)이 함께 ‘올해의 의사상’을 수상하는 행복한 부부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노영원 박사님은 저에 대해서 모르시는 게 없으시죠”라는 최재진의 말에 이어 “그럼요”라며 노영원이 다정하게 포옹을 건네 훈훈함을 드리운다.


하지만 가스라이팅에 대해 “주로 친밀한 사이에서 일어나다 보니 애착의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라는 노영원의 말이 끝나자마자 최재진을 지켜보는 노영원의 날카로운 눈빛과 “속이지 마라 나한텐”이라며 서늘한 경고를 날리는 노영원의 모습이 불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당신의 가정은 안녕하십니까?’라는 문구와 맞물려 홀로 와인을 마시던 홍사강(이혜영)이 “더러운 거 못 만지게 하는 그의 아들에 대한 모성애를”이라면서 의미를 알 수 없는 춤을 추는 모습으로 불길함을 증폭시킨다. 이어 생일 케이크 위 초에 불을 붙이던 이세나(연우)는 “그것도 원장님이 치료해 주실 수 있죠?”라면서 왠지 섬뜩한 기운이 드리워진 미소를 지어 보여 시선을 멈추게 만든다.


반면 최재진이 “나 이제 진짜 행복해질 수 있을 것 같애”라면서 아내 노영원에게 자상했던 때와 180도 달라진, 거칠고 흥분된 표정을 드리워 긴장감을 높인다. 그리고 “다 죽었어. 그녀와 관계된 남자들은 모두 다”라는 살벌한 내용의 목소리가 울려 퍼짐과 동시에 ‘서서히 밝혀지는 진짜 가족의 모습’이라는 문구가 소름을 일으킨다.


이후 경찰서에서 걸어 나온 노영원은 시어머니 홍사강을 향해 “저한테 왜 숨기셨어요?”라며 몰아치지만, 홍사강은 도리어 노영원에게 “우리가 함께 재진이를 찾아야 되지 않겠어?”라고 차분하게 되짚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혼란스러움에 오열하던 노영원, 심각한 표정으로 차를 운전하는 노영원의 모습에 이어 마지막으로 홍사강과 마주한 노영원이 결연한 표정으로 “제가 찾을 겁니다. 제가 겪은 이 모든 거 되갚아 줄 겁니다”라고 전하면서 다가올 파란에 대한 귀추를 주목케 한다.


제작진은 “‘우리, 집’은 파격과 파란, 파문이 폭주하는 지금껏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색다른 면면들로 시청자들에게 ‘생활밀착형 코믹 스릴러’의 놀라운 맛을 안겨줄 것”이라며 “완벽한 가족에서 한순간에 균열된 진실을 가진, 거짓된 가족이 되면서 지금껏 우리가 생각하는 가족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전하게 될 ‘우리, 집’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우리, 집’은 오는 5월 24일(금)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5-09 19:44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코미디 드라마 '리뷰왕 장봉기'..
[TV/방송]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