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우리, 집’김희선, 허를 찌르는‘기습 역공’으로 연우 도발!

‘목 졸림 위협 엔딩’!…절체절명 위기!




[JTN뉴스 윤하나 기자]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김희선이 광기 빌런 연우에게 허를 찌르는 기습 역공으로 도발을 가한 후 ‘목 졸림 위협’을 당하는 엔딩으로 소름돋는 충격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8회에서는 노영원(김희선)과 홍사강(이혜영)이 집안에 몰래카메라까지 설치한 이세나(연우)를 각각 추적하는 가운데 자신들의 아들인 최도현(재찬)과 최재진(김남희)을 향해 애틋하고 안타까운 모성애를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홍사강이 헌신해서 키운 아들 최재진이 직접 출산한 친아들이 아님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먼저 노영원은 이세나가 설치한 몰래카메라에 얼굴을 들이밀어 이세나를 놀라게 한 뒤 “어때? 누군가 너의 비밀을 안다는 게?”라며 부모와 언니, 세 명의 남편까지 의문의 죽음을 거론해 이세나를 흥분시켰다. 이세나는 “서로 실망하고 용서할 수 없으면서도 가족이라며 살고 있다”라고 노영원을 비웃었지만, 노영원은 “너의 목적이 그거였구나. 내가 내 가족들 비밀 때문에 무너지는 거. 난 그럴 생각이 전혀 없거든”이라며 당당히 웃었다. 이에 이세나가 “게임은 이제부터 재밌어지거든요”라고 응수하자 노영원은 해보라면서 카메라를 꺼버려 살 떨리는 대립의 시작을 알렸다.


곧바로 노영원은 홍사강에게 달려갔고 이세나가 다이닝룸과 거실에 설치한 몰래카메라를 건네면서 “어머님이 찾아보세요. 이 집안사람들 모두 어머님 작품이니까”라고 뼈있는 일침을 날렸다. 이에 홍사강은 안요섭(양재현)과 가정부 곽선영(홍루현)을 불러 두 사람을 떠봤고, 이세나의 조종을 받는 안요섭은 눈치를 살폈다.


이후 노영원은 동생 노영민(황찬성)에게 이세나가 가족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이세나가 자신을 타깃으로 삼은 이유를 알아내야 한다고 도움을 청했다. 두 사람은 14년 전 이세나가 유일하게 살아남았던, ‘강릉 일가족 화재 사건’ 담당 형사를 찾아가 설득한 끝에, 당시 화재에서 이세나의 언니가 극적으로 생존했지만, 동생에게 알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또한 담당 형사는 이세나의 언니는 이세나가 불을 질러 부모님을 죽였고, 그게 다 자신 때문이라고 했다며, 방화로 사건을 재조사하려고 했지만 이세나가 입양을 가버려 사건이 종결됐다고 전한 후 노영원에게 의문의 양평 주소가 적힌 쪽지를 건넸다.


그런 가운데 노영원에게 아들 최도현(재찬)의 여자 친구 소이(한성민)가 찾아와 최도현의 아이를 임신했으며, 유학 가서 아이를 낳겠다는 당돌한 말을 던져 노영원을 경악하게 했다. 노영원은 최도현과 대화하려 했지만, 최도현은 “내 선택이란 말이야”라며 아빠와 얘기하겠다고 버텼고, 홍사강은 이때가 기회라는 듯 병원에서 기거하는 최재진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최재진은 집으로 달려와 최도현의 선택을 말렸지만, 급기야 최도현이 “아빠가 말했잖아. 내가 원하는 삶을 살라고”라는 말하자 더 이상 반대를 하지 못했다.


하지만 노영원과 홍사강은 소이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순간부터 해결 방법이 전혀 달라 갈등을 벌였고, 결국 홍사강은 소이 엄마(김여진)를 직접 대면한 자리에서 “깨끗하게 5억이면 될까요?”라는 제안을 던져, 노영원으로부터 “제발 이번만큼은 나서지 마세요”라는 분노의 말을 들었다. 그 후 노영원은 “돈 주고 아이 없애라고 했어?”라며 화를 내는 최도현의 말에 홍사강에게 달려갔고, 홍사강은 “내가 해결했어. 돈 받은 지 부모를 원망하겠지”라며 당당해했다. 그러나 노영원은 “제가 한 판단 때문에 도현이가 절 증오할까봐 두려워요”라고 반기를 들었고, “이 집안일”이라며 목소리를 높이는 홍사강에게 “서로 속이고 산 이 집이 뭐가 그렇게 대단한데요?”라고 일침을 날렸다. 노영원이 홀로 괴로워하던 순간 이세나로부터 갑자기 “모성은 참 아름답고도 슬프죠”라는 섬뜩한 문자를 받았고, 고민 끝에 최도현에게 “엄마는 도현이 결정을 지지할거야”라고 다독이는 모성애를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리고 노영원은 형사가 준 주소를 따라 이세나의 언니인 이세은을 찾아 나섰고, 이세은이 동생 이세나의 범행을 폭로한 방송 녹화 영상을 이세나에게 전송했다. 노영원은 흥분한 채 전화를 걸어온 이세나에게 “오늘 생방송에서 그날의 진실을 다 듣게 될 거야”라며 도발했고, “두려우면 직접 와서 막아보던지”라며 전화를 끊어버렸다. 하지만 이세나가 미친 듯이 차를 몰아 도착한 방송국 녹화장은 텅 비어있었고 그때 노영원이 등장, 이세나가 한 짓을 알고 있는 유일한 목격자인 언니가 살아있다니까 두렵냐면서 “니 가족이 그렇게 망가진 건 너 때문이라는 생각 안 해?”라며 몰아세웠다. 이세나는 “내 잘못 아니야. 가족인데도 내 사랑을 안받아주잖아”라며 “그래서 우리 언니는 어디 있는데!”라고 독기를 내뿜었고, 이에 노영원은 “다 거짓말이야. 네 언니는 죽었어”라면서 차갑게 응수했다. 순간 광기로 돌변한 이세나가 무섭게 달려들어 노영원의 목을 조르는 ‘목 졸림 위협 엔딩’을 펼쳐지면서, 휘몰아칠 거센 파란을 예고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와우 김희선-연우, 오늘 엔딩 씹어먹었다! 극강 소름!”, “연우를 향해 내리꽂는 김희선의 힘 있는 말투랑 연우의 눈빛이 심장에 팍팍 꽂히네요!”, “정말 매회가 예상이 전혀 안 되는 스토리 전개네요! 볼 때마다 뒤통수가 얼얼한 듯”, “김희선-이혜영-연우, 이 세 여자가 ‘우리, 집’ 판을 들었다 놨다 하고 있다! 다음 주까지 기다려야 된다니 속상하네” 등 다채로운 소감을 쏟아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9회는 오는 21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6-16 15:13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지배종' 주지훈&한효주, 전에..
[TV/방송] '동조자' 글로벌 TV 쇼 부문 2..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