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스타집중조명

[스타집중조명] 멜로디데이 유민, 플렉스티비 BJ 전향

"너무 행복하게 삶에 만족하며 재밌게 방송하고 있다"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걸그룹 멜로디데이 출신 유민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유민을 만나다. 장동건 조카... 걸그룹 멜로디데이 한예슬 닮은꼴 멤버, 해체 후 인생역전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BJ로 전향한 유민의 근황이 공개됐다. 유민은 멜로디데이 활동하던 당시 '장동건 조카'로 화제가 된 것에 대해 "실제로도 그분과 친했다면 저도 친척 관계에 대해 아무렇지 않게 얘기할텐데, 저는 결혼식 때 뵌 게 마지막"이라고 설명했다.


멜로디데이로 활동할 당시를 떠올리며 "끝까지 활동을 못하고 해체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 꽃다운 나이였다"며 "19살에 연습생을 시작해서 3~4년 있다가 멜로디데이에 합류하고 데뷔를 했는데, 지금 다시 또 생각해보면 돌아간다고 해도 똑같은 선택을 했을 것 같다"고 후회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고척돔에서 공연했던 순간에 대해 “우리 다음 무대가 BTS분들이었다. 그런데 우리 멤버 중 막내가 타이밍을 못 잡고 무대에서 혼자 안무를 했던 적이 있다. 그때 BTS분들이 우리 멤버에게 '빨리 나가라'라고 손짓을 해서 무대를 마무리한 적이 있다"고 에피소드도 소개했다.


유민은 멜로디데이 활동 끝나고 2년간의 공백기 이후 BJ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히며 "쉰 기간 동안 '내가 뭘 잘할 수 있지?', '이제 나도 부모님께 효도해야 하는데', '나이도 들어가는데'라는 생각들을 했다"며 "아직도 노래를 너무 좋아하고 춤추는 것도 좋아하다 보니까, 좋아하는 일을 하며 돈을 벌 수 있는 것을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다 인터넷 방송을 봤는데 할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다. 제일 큰 이유는 멤버들에게 피해를 줄까봐서였다. 시작했을 때 좋게 보시는 분들이 별로 없었고, 부모님도 반대했다. 친한 친구들한테도 ‘BJ한다’고 이야기를 안 했다. 누가 안부를 물으면 '아무 일도 안하고 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은 어디 가서 직업이 뭐냐고 하면 방송한다고 답한다. 지금은 너무 행복하게 삶에 만족하며 재밌게 방송하고 있다. 대부분 음방과 소통을 한다”라고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BJ 활동 수입에 대해 유민은 "제가 멜로디데이 활동할 때는 수입 없이 빚만 몇 억씩 있었다. 회사와 관계가 나쁜 건 전혀 없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한 그는 "지금 억 소리 나게 많이 버는 편은 아닌데, 제 또래 친구들보다는 조금 많이 번다"며 "솔로 음원도 계속해서 작업해서 하고 있다. 재미있다. BJ 유민으로 활동하고 있으니 관심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1993년생으로 올해 나이 30세인 유민(본명 나유민)은 2014년 그룹 멜로디데이로 데뷔했다. 현재 그는 플렉스티비에서 BJ로 활동 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09-07 13:55

추천 기사

대화
[스타집중조명] 디즈니+ BTS 공연 미공개 스틸 대방출!..
[스타집중조명] 빅스 레오, 일본 단독 콘서트 ‘Piano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