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스타집중조명

[스타집중조명] 성시경, 전율 터진 명품 보이스 돔 뚫었다!

‘2023 성시경 with friends [자, 오늘은]’ 공연 성료




[JTN뉴스 정세영 기자] 가수 성시경이 주최한 합동 공연 ‘2023 성시경 with friends [자, 오늘은]’ 콘서트가 190분간 전율의 하모니로 막바지 무더위를 날리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성시경은 지난 9월 2, 3일 양일간 서울시 송파구 KSPO DOME(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3 성시경 with friends [자, 오늘은]’로 관객과 하나가 돼 뜨겁게 호흡했다. 양일 전석 올킬 매진을 기록한 가을 파워 브랜드 공연답게 남녀노소 전 세대를 아우르는 축제 분위기 속에서 러닝타임 내내 환희와 전율을 이끌며 관객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남겼다.


‘2023 성시경 with friends [자, 오늘은]’은 성시경을 비롯해 양희은, 김종서, 변진섭, 장혜진, 한동준, 이재훈, 조장혁, 백지영, 싸이, 규현 등 명품 뮤지션들의 고품격 라이브로 관객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특히 악보 보면대 모양으로 디자인 된 거대한 중앙 무대를 중심으로 올 밴드 및 오케스트라 연주가 선사하는 고품질 라이브 음향에 명품 뮤지션들의 열정과 감동의 무대가 더해져 빈틈없는 고퀄리티 연합 공연의 정수를 선사했다.


대표곡 ‘너의 모든 순간’을 부르며 콘서트의 포문을 연 성시경은 “코로나 프로젝트로 출발해 오늘날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 선후배님들과 큰 공연장에 함께 서보고 싶었는데 오늘 그 꿈을 이뤘다”라고 인사하며 대형 돔 경기장에서 합동 공연을 개최하게 된 것에 대해 감격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바통을 이어 한동준이 기타를 들고 등장해 ‘너를 사랑해’와 ‘사랑의 마음 가득히’를 부르며 초반부터 공연장의 열기를 예열했으며, 규현은 뮤지컬 ‘벤허’ 출연으로 바쁜 와중에도 의미 있는 공연에 마음을 더하고자 ‘여전히 아늑해’와 ‘광화문에서’를 열창하며 감동을 함께 끌어올렸다. 히트곡 ‘그 여자’, ‘잊지말아요’로 관객을 울린 백지영은 ‘내 귀에 캔디’로 성시경과 듀엣을 쿨의 히트곡 ‘슬퍼지려 하기 전에’ 무대에서는 이재훈 성시경과 함께 혼성 멤버로 활약하며 발라드부터 댄스까지 지칠 줄 모르는 변신을 거듭했다.


발라드로 달군 공연장의 분위기는 조장혁과 김종서의 록 스피릿으로 시원하게 얹어졌다. 조장혁은 ‘중독된 사랑’과 ‘LOVE’를 통해 목소리 하나로 관객을 몰입시켰고, 김종서는 ‘아름다운 구속’, ‘겨울비’, ‘Plastic Syndrome’ 열창 퍼레이드로 돔 곳곳을 시원하게 적시며 열광의 도가니 속으로 몰아넣었다.


후반부에도 지칠 줄 모르는 감동의 하모니와 고품격 전율이 이어졌다. 내년 데뷔 30주년을 맞이하는 쿨의 이재훈은 히트곡 ‘아로하’, ‘한장의 추억’으로 관객을 순식간에 추억으로 이동시켰고, 장혜진은 ‘1994년 어느 늦은 밤’과 ‘아름다운 날들’로 디테일한 감동의 선율을 이어갔으며, 변진섭은 ‘희망사항’, ‘너에게로 또 다시’, ‘네게 줄 수 있는건 오직 사랑뿐’으로 이어지는 히트곡 퍼레이드로 관객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셨다.


‘2023 성시경 with friends [자, 오늘은]’의 후반부는 ‘공연계의 강자’ 싸이와 ‘포크송의 대가’ 양희은이 이어받았다. 싸이는 밴드 버전으로 탄생한 ‘뜨거운 안녕’을 비롯해 ‘챔피언’, ‘연예인‘, ‘강남스타일’ 히트곡 퍼레이드로 순식간에 객석을 장악하며 전원 기립과 전원 댄스를 이끌어냈으며, 양희은은 ‘늘 그대’와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로 묵직한 울림을 안기며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공연의 대미는 뮤지션들이 무대에 다같이 등장해 성시경의 히트곡 ‘두사람’을 합창하는 것으로 장식돼 마지막까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성공적으로 개최된 성시경의 가을 대표 브랜드 콘서트인 ‘2023 성시경 with friends [자, 오늘은]’은 명품 뮤지션들의 대표 히트곡들이 쉴 새 없이 펼쳐진 풍성한 셋리스트로 190분간 감동과 환희를 빚어냈다. 뮤지션들의 신들린 무대만큼이나 관객들도 무대가 떠나갈 듯한 환호성과 감격의 떼창으로 뜨겁게 호응하며 모두가 만족하는 역대급 합동 공연을 완성해냈다.


특히 이번 공연을 기획하고 뮤지션들의 구심점 역할을 해준 성시경은 자신의 솔로 가창 무대뿐만 아니라 출연 가수들 전원과 연합 합동 무대를 선보였으며, 코러스 파트까지 담당해 하모니의 감동을 처음부터 끝까지 빚어냈다. 싸이는 “성시경 씨 덕분에 큰 규모에 의미까지 큰 공연이 됐다”라고 합동 공연의 의의를 더했다. 이에 성시경은 “선후배 가수들과 함께할 수 있어 뿌듯하고 행복하다. 모두 사랑합니다”라고 화답했다. 음악으로 하나가 된 뮤지션들의 완벽한 팀워크와 무대를 향한 진심이 객석 곳곳에 전파되며 이틀간의 대장정을 뜨겁게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9월 2, 3일 양일간 성황리에 개최된 ‘2023 성시경 with friends [자, 오늘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단 2회 공연 만에 명품 뮤지션들의 완벽한 합이 돋보인 고품격 공연으로 완벽하게 자리매김하며 가을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 각광받고 있어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특집 프로그램으로 편성돼 방송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9-06 10:28

추천 기사

대화
[스타집중조명] 임영웅, ‘미담의 아이콘’ 소아암 어..
[스타집중조명] 황영웅, 첫 콘서트 앞두고 소아암 어린..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