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6인 6색 캐스팅 공개

6년을 기다린 세계적 명작의 귀환!




[JTN뉴스 윤보라 기자] 두 남자의 치명적이고 슬픈 사랑을 다룬 연극'거미여인의 키스'가 6년 만에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돌아온다.  


공연기획사 ㈜레드앤블루는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원제 KISS OF THE SPIDER WOMAN)'의 2024년 1월 개막소식을 알리며, 새로운 프로덕션의 막강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해 다시 한 번 센세이션을 예고했다.  


작품은 이념과 사상이 전혀 다른 두 인물 ‘몰리나’와 ‘발렌틴’이 감옥에서 만나 서로를 받아들여가는 과정 속에서 피어나는 따뜻한 인간애와 사랑을 다룬다. 먼저, 자신을 여자라고 믿고 있는 낭만적 감성의 소유자 ‘몰리나’ 역에는 전박찬, 이율, 정일우가 캐스팅되었다.


연극 '곡비', '그로토프스키 트레이닝', '시티즌 오브 헬', '라스트 세션', tvN'60일, 지정생존자' 등 노련한 연기와 뛰어난 대사 전달력을 자랑하며 매 작품마다 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 전박찬이 ‘몰리나’ 역에 도전한다. 뮤지컬 '트레이스 유', '모래시계', '비틀쥬스', '블랙메리포핀스', '풍월주' 등 대극장과 소극장 무대를 오가며 다채로운 캐릭터 변주와 밀도 깊은 연기력을 뽐낸 ‘믿고 보는 배우’ 이율은 연극 '킬롤로지' 이후 4년 만에 연극 무대로 돌아온다. 마지막으로 영화 '고속도로 가족', ENA'굿잡', MBN'보쌈-운명을 훔치다', JTBC'야식남녀', SBS'해치'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 중인 정일우가 ‘몰리나’ 역에 함께한다. 2019년 출연한 연극'엘리펀트 송'에서 ‘마이클’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연기로 호평세례를 받았던 그의 연극 무대 복귀 소식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더욱 깊고 성숙해진 연기와 세밀한 분석으로 그가 표현해낼 ‘몰리나’ 역이 기대된다. 


냉철한 반정부주의자 정치범 ‘발렌틴’ 역에는 박정복, 최석진, 차선우가 함께한다.


지난 2017년 시즌에 출연하여 완벽한 싱크로율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박정복이 다시 한번 ‘발렌틴’을 연기한다. 연극'엘리펀트 송', '3일간의 비', '히스토리 보이즈', '오펀스' 등 신뢰감을 주는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로 몰입도 높은 무대연기를 선보이는 그의 합류 소식에 관객들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뮤지컬'해적', '비더슈탄트', 연극'오펀스', '트루웨스트' 등 특유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강점으로, 파워풀한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무장한 최석진이 약 1여 년간의 휴식기를 가지고 무대에 복귀한다. 그는 더욱 탄탄해진 연기력과 함께 또 한번 새로운 캐릭터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MBC'로맨스 빌런', KBS joy'시작은 첫키스', 디즈니+'그리드', 영화'안나푸르나', '바람개비' 등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조연으로 맹활약중인 차선우가 국내 연극 무대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다. 그룹 B1A4 출신으로, 배우로서 탄탄한 입지를 쌓고 있는 그는 연극'헬로, 더 헬: 오델로'로 ‘2023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 프린지’ 에도 참여해 연기실력을 인정받으며 성공적인 연극 데뷔를 한 바 있다.


한편, 아르헨티나 출신의 작가 마누엘 푸익(Manuel Puig)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연극'거미여인의 키스(원제 KISS OF THE SPIDER WOMAN)'는 1976년 소설로 처음 세상에 공개되었으며, 1983년 희곡 작품으로 선보여졌다. 1985년에는 윌리엄 허트(몰리나)와 라울 줄리아(발렌틴) 출연으로 영화화되어 전세계적인 호평을 받았으며, 1992년 동명의 뮤지컬로 웨스트엔드에서 첫 선을 보이고, 1993년 브로드웨이 무대에 올라 토니어워즈(Tony Awards) 베스트 뮤지컬상을 수상한 손꼽히는 명작이다.


국내에서는 2011년 초연 이후, 2015, 2017년 삼연까지 매 시즌 언론과 평단의 뜨거운 호평과 찬사를 받아온 화제작으로, 정성화, 박은태, 최재웅, 김주헌, 김호영, 정문성, 김선호 등 수많은 스타 배우들이 거쳐가며 관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서로 다른 두 남자가 전하는 인간애의 진한 울림을 통해, 현대사회에 꼭 필요한 인간 존엄성의 묵직한 가치를 전하는 2024년 최고의 기대작 연극'거미여인의 키스는' 내년 1월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1-20 22:41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레베카', 완벽을 넘어..
[공연] 뮤지컬 '더 쇼! 신라하다', 제..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