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성료까지 6회!

“무대 예술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것을 담았다”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몬테크리스토’가 모든 것이 새로워진 무대로 새로운 스테디셀러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가 여섯 번째 시즌을 맞아 완벽하게 새로워진 혁신의 무대로 오는 25일까지 성료를 3일 앞두고 관객과 언론의 끊임없는 극찬 속에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프랑스의 국민 작가 알렉상드르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탄생한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는 드라마틱하고 속도감 있는 전개 속 사랑과 배신, 복수, 그리고 용서라는 다양한 인간의 감정을 세밀하게 풀어내며 2010년 초연 이래 10년이 넘는 긴 동안 꾸준히 사랑 받아왔다.


특히, 지난 2020년 다섯 번째 시즌에 이어 3년 만에 돌아온 이번 시즌은 완벽히 새로워진 'ALL NEW MONTE'(올 뉴 몬테)를 표방, 원작의 소설에 더욱 충실하게 구현하는 것은 물론 현재의 트렌드에 맞춰 완벽하게 업그레이드된 무대로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여섯 번째 시즌의 흥행 요인으로는 한층 트렌디하게 탈바꿈한 무대와 의상 등을 꼽을 수 있다.


관객의 시선을 압도하는 360도 회전 무대는 여섯 번째 시즌의 백미로 꼽힌다. 다수의 층으로 나뉘어져 서로 엇갈려 돌아가는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무대는 등장 인물간의 관계를 상징적으로 나타낼 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공간 활용으로 공연 예술이 갖고 있는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무대를 선사한다는 평이다. 더불어, 상하로 움직일 수 있는 장점을 십분 활용한 무대 공간 사용은 관객에게 새로운 자극을 선사, 몰입도를 더한다. 또렷하고 실감나게 구현되는 작품의 영상과 흐름에 맞춰 시시각각 변화하는 조명은 작품의 짜임새를 더욱 견고하게 만든다는 평이다. 또한, 기존 작품의 클래식하면서 우아한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화려한 색감으로 현대적인 감각을 가미한 작품의 의상 역시 관객의 눈을 단 한시도 뗄 수 없게 하며 ‘ALL NEW MONTE(올뉴몬테)’의 장점을 극대화 시킨다.


전 연령대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완성도 있는 서사 역시 작품의 또 다른 흥행 요인으로 꼽힌다.


작품은 그간 다섯 번째 시즌의 극적이고 스피디한 전개를 기본으로, 원작 소설을 반영한 섬세한 스토리의 짜임새와 캐릭터를 탄생시켰다는 호평이다. 극 중 주인공인 에드몬드 단테스/몬테크리스토 백작은 물론, 그를 둘러싼 주요 인물인 메르세데스, 당글라스, 몬데고, 빌포트의 장면과 대사를 추가한 작품은 질투와 배신, 이기심이라는 인간의 추악한 본성에 한 발 더 다가섬과 동시에 참된 용서의 가치를 집중 조명, 담백한 메시지로 관객으로 하여금 진정한 삶의 의미를 재고하게 한다. 


마지막으로, 에드몬드 단테스/몬테크리스토 백작을 비롯한 모든 배우들의 연기 열전은 작품 흥행의 주요 원인으로 불린다. 


강렬함과 부드러움의 조화로 170분간 무대를 장악하는 에드몬드 단테스/몬테크리스토 백작 역의 이규형, 서인국, 고은성, 김성철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소위 ‘N차 관람’의 원동력으로 호평 받고 있다. 특히, 극 중 메르세데스 역의 선민, 이지혜, 허혜진은 희망과 사랑으로 가득 찬 순수한 젊음과 사랑하는 이와 헤어진 비통함, 그리고 세월이 흘러 한 아이의 어머니가 되어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는 사랑했던 연인을 만난 슬픔을 자연스러우면서도 입체적으로 연기해 작품의 서사를 한층 깊이 있게 만든다. 


이외에도 몬데고 역의 최민철, 강태을, 빌포트 역의 김성민, 우재하, 당글라스 역의 이한밀 김대호, 파리아 신부 역의 김용수, 서범석, 루이자 역의 전수미, 박은미 등 한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실력파 배우들이 모두 모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는 2024년 상반기 연기 열전을 만날 수 있는 대체불가한 작품으로 인정 받고 있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 대한 관객과 언론의 반응 역시 뜨겁다. 


관객들은 "뮤지컬로 보니 정말 색다른 작품이었다. 기대 이상을 보여주었다. 바닷속에 있는 배를 연상시키는 웅장한 느낌이었고, 대사와 노래가 자연스럽게 이어지며 흥미진진했다. 이렇게 좋은 공연을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매력적인 넘버들에 귀가 호강했다!", "인기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를 시도하고 스스로 발전하는 공연에 진심으로 박수를 보낸다. 공연장을 나오며 바로 재관람 예매를 했다" 등의 관객 후기를 쏟아내며 이유 있는 흥행을 입증했다.


또한 언론의 찬사도 이어지고 있다. "복수의 굴레에 갇혀 있던 에드먼드가 인간성을 파괴하는 가혹한 속박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유를 찾는 모습은 증오심에 불타느라 더더욱 사랑과 용서가 필요한 요즘 세상에 깊은 울림을 준다", "무대예술이 보여줄 수 있는 최대치의 모험과 액션을 담았다", "배신과 욕망, 거짓을 '희망'으로 바꾸는 몬테크리스토의 모습은 숭고하다" 등 작품의 완성도와 무대 예술성을 향한 찬사로 평단의 인정을 받았다. 


한편, 업그레이드 된 무대와 통쾌한 스토리로 사랑 받고 있는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는 오는 2월 25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여섯 번째 시즌을 이어간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2-22 15:28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벤자민 버튼’, 1차 티켓 오..
[공연] 예스24, 3천 명 관객 초대하는 '썸..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