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전현무계획' 전현무X곽튜브, 무계획이 이끈 인천 맛집은?

‘송도 주민’ 광규형 불러내기!... ‘무계획 여행의 진수’




[JTN뉴스 정세영 기자] ‘무계획 먹브로’ 전현무-곽튜브가 김광규의 '찐’ 단골 맛집에서 흡족함을 드러낸다.


24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본격 리얼 길바닥 먹큐멘터리 MBN '전현무계획' 15회에서는 여덟 번째 길바닥인 인천을 찾은 전현무-곽튜브의 무계획투어 현장이 펼쳐진다.


이른 아침, 인천 연안부두에서 만난 전현무와 곽튜브는 “내가 은근히 인천 맛집에 약하다. 아는 게 없다” “저는 아예 처음”이라고 입을 모으며 인천 송도 주민인 김광규를 떠올린다. 곽튜브는 “지난 부산 편 촬영 때 광규형님께서 ‘인천은 잘 안다’고 하셨다”고 말했고, 전현무는 “지금이 일요일 오전 8시 40분인데, 어르신이라 일어났을 것”이라며 무계획 부름에 돌입한다.


전현무는 “형님하고 밥 먹으려고 연안부두에 왔다”라며 다짜고짜 김광규에게 전화를 걸었다. 잠이 덜 깬 비몽사몽한 목소리로 전화를 받아든 김광규는 “미쳤냐”고 말한 것도 잠시, 이내 “우리 집에서 가까운데”라고 응답했다. 이에 전현무는 “그러니깐 빨리 준비해요”라고 무계획 여행의 진수를 보인 뒤, “형은 머리 안 감아도 되지 않느냐”는 의도치 않은(?) 팩폭을 투척해 김광규를 어질어질하게 만든다.

나아가 김광규는 “준비할 게 뭐 있느냐. 그냥 내려가면 된다. 멀리서 왔으니깐 내가 밥 사줄게”라고 의리남을 인증하며 베개 자국 가득한 얼굴로 동네 산책로에 등장해 감동을 안긴다.


그런가 하면, 김광규는 이동 시간 약 30초에 거리에 있는 말 그대로 ‘집 앞 식당’을 추천해 먹브로를 당황케 한다. 이에 곽튜브는 “요즘 우리 세대 표현으로 ‘날먹(‘날’로 ‘먹’는다의 약자)’이라고 한다”라며 걱정을 쏟아내 폭소를 안긴다.


전현무와 곽튜브가 계속해 의심의 눈초리를 발사하자, 김광규는 “제주식 가정 백반으로 소문이 자자한 그야말로 동네 찐 맛집”이라고 재차 강조한다. 여기에 김광규와 절친한 배우 이서진까지 다녀간 흔적이 남겨져 있어 확실한 믿음을 심어준다. 알고 보니, 이곳 사장님은 제주도 토박이 출신으로, 서귀포에서도 식당을 운영했고 현재 반찬가게도 겸업 중인 상황.


즉석에서 촬영 섭외를 마친 세 사람은 이 집의 간판 메뉴인 보말죽부터 제주산 옥돔구이, 묵은지 고등어조림, 묵은지 삼겹찌개까지 제주에서 공수해 온 각종 식재료로 한 상 가득한 집밥을 주문한다. 이윽고 세 사람은 진실의 미간을 드러내며 폭풍 먹방에 돌입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인천 현지인 김광규가 추천하고 이서진이 다녀간 인천에서 먹을 수 있는 제주 가정식 백반 맛집의 정체는 오는 24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MBN ‘전현무계획’ 15회에서 만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5-24 10:38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코미디 드라마 '리뷰왕 장봉기'..
[TV/방송]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