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문화이야기

[문화이야기] 익명의 기부천사,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편지와 현금 전달

흰 봉투에 서툰 한글로 “부모님 없이 큰 아이들에게 써주세요” 적혀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회장 권영규)는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성장하는 아이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100만 원을 기탁한 얼굴 없는 기부 천사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익명의 기부자가 건넨 흰 봉투에는 서툰 한글로 “부모님 없이 큰 아이들에게 써주세요. 그러면 감사하겠습니다”, 우리 손자 손녀 사남매 중고 때에 도움을 받았습니다. 약소하지만 저는 94세“라는 편지가 적혀있었다.


적십자사 서울지사에 따르면, 익명의 94세 할머니는 서울 관악구 대한적십자사 남부봉사관을 직접 방문해 책임자인 봉사관장에게 100만 원이 든 편지 봉투를 건넨 후 이내 신원을 밝히지 않고 떠났다.


적십자사 서울지사는 94세 할머니의 기부금 100만 원을 아동복지시설 퇴소 후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들과 위기가정 아동·청소년에 생계, 주거비를 전달하는 사업에 보태어 지원할 예정이다.


적십자사 서울지사 남부봉사관 직원은 “할머니께서 갑작스레 사무실을 찾아오셔서 처음에는 적십자의 도움이 필요하시거나 해결해드려야 할 민원이 있는 줄 알았다”며, “직원들에게 전달하면 소중한 기부금이 잘 전달되지 않을까 하는 염려로 책임자인 봉사관장에게 직접 전달하신 것 같다”, “온정을 전해주신 기부자님께 감사드리며, 꼭 필요한 곳에 올곧게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적십자회비 모금 캠페인은 2024년 1월 31일까지 집중적으로 전개되며 ‘변하지 않는 희망’을 슬로건으로, 십시일반의 정성이 소외된 이웃들에 희망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2-08 11:50

추천 기사

대화
[문화이야기] 고려아연과 함께하는 대한적십자사 사..
[문화이야기]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서울경찰청과 ..
스폰서 링크